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최종건 SK 창업주 부인 노순애 여사 별세

최종수정 2016.01.28 23:38 기사입력 2016.01.28 23:38

댓글쓰기

생전 내조 아끼지 않아…형제간 우애와 화목 강조
가족장…장지는 서울 서대문구 광림선원


[아시아경제 김혜민 기자] 고(故) 최종건 SK 그룹 창업주의 부인 노순애 여사가 28일 오후 9시39분 향년 89세를 일기로 별세했다.
고인은 1928년 경기도 용인에서 태어나 1949년 4월 22세의 나이로 수성 최씨 장손이었던 두 달 연상의 최종건 회장을 만나 백년가약을 맺었다.

효성 깊은 맏며느리로서 시부모님 공양에 지극했고 최 회장이 사업에 전념할 수 있도록 종가집 집안 살림과 자식 교육을 전담하는 등 내조를 아끼지 않았다.

▲고(故) 노순애 여사

▲고(故) 노순애 여사


고인은 고(故) 최종현 회장을 비롯해 최종관·최종욱 고문 등 시동생들이 결혼하기 전까지 함께 살며 보살피고, 결혼도 손수 챙기는 등 장손의 아내와 며느리로서 본분을 다했다. 최태원 SK그룹 회장은 지난해 고인의 미수연 당시 젊은 시절 수년간 고인의 집에서 생활하며 사랑과 지원을 받았다고 감사 인사를 건네기도 했다.
고인의 내조에 힘입어 최종건 창업회장은 기업활동에 전념하며 1953년 폐허가 된 공장을 인수해 선경직물을 창립·성장시켰고 석유화학과 호텔 사업 등으로 다변화해 오늘날 SK그룹의 토대를 구축할 수 있었다.

고인은 항상 형제간의 우애와 집안의 화목을 강조해왔다. 그 영향으로 SK그룹은 다른 재벌가와 달리 형제 갈등 없이 형제경영이 성과를 거둘 수 있었지만 아픔의 시간도 있었다.

1973년에는 결혼 24년 만에 최종건 회장이 49세의 젊은 나이에 폐암으로 세상을 떠나며 기나긴 미망인 생활을 시작했다. 2000년에는 후두암으로 큰 아들인 윤원씨를 떠나 보내야했다.

이후 고인은 2002년 둘째 아들인 최신원 SKC 회장과 함께 사재를 출연, '선경 최종건 장학재단'을 설립하고 이사장에 취임한 뒤 지역발전을 위한 후학 양성과 사회 봉사활동 등을 펼쳤다.

고인은 1973년 남편인 최종건 회장을 떠나보낸 지 43년 만에 그의 곁에 영원히 잠들게 됐다.

고인의 유족으로는 신원(SKC 회장), 창원(SK케미칼 부회장), 그리고 딸 정원, 혜원, 지원, 예정 등이 있다.

빈소는 서울 강남구 일원동 서울삼성병원 장례식장이며 가족장으로 치러진다. 외부인 조문은 29일 오후 2시부터 가능하다. 영결식은 31일 오전 9시에 진행된다. 장지는 서울 서대문구 광림선원이다.


김혜민 기자 hmeen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