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힐링캠프’ 시청률 부진…4년 반 만에 간판 내렸다

최종수정 2016.01.27 14:34 기사입력 2016.01.27 14:34

댓글쓰기

사진=SBS 제공

사진=SBS 제공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SBS ‘힐링캠프 500인’이 저조한 시청률로 4년 반 만에 폐지된다.

SBS의 최영인 CP는 27일 한 매체와의 통화에서 “개편을 맞아 ‘힐링캠프’를 폐지하기로 확정했으며 2월1일 다음 주 방송이 마지막”이라고 밝혔다.
2011년 7월에 첫 방송된 ‘힐링캠프’는 가수, 배우뿐 아니라 정치인, 작가, 운동선수 등 다양한 분야의 인사들이 출연하면서 인기를 얻었다.

그러나 똑같은 콘셉트로 갈수록 식상하다는 지적이 이어지는 가운데 시청률이 점차 하락했다.

이에 SBS는 지난해 7월 MC 이경규와 성유리를 하차시키고 잔류한 김제동과 일반인이 함께 진행을 맡는 포맷의 ‘힐링캠프 500인’으로 변경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시청률은 계속 3~4% 주변을 맴돌았고 지난달 21일 방송된 214회는 2.6%까지 내려앉기도 했다.

‘힐링캠프 500인’이 떠난 월요일 밤에는 유재석·김구라가 진행하는 ‘동상이몽, 괜찮아 괜찮아’가 시간을 옮겨 방송된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