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해경, 인명 구조·수색 훈련 대폭 강화

최종수정 2016.01.27 07:39 기사입력 2016.01.27 07:39

댓글쓰기

올해부터 평가 위주→실무 교육으로 강화

해경은 고 이청호 경사의 이름을 딴 최신예 5000t급 경비함정 이청호함의 진수식을 3일 울산 현대조선소에서 개최한다. 사진은 이청호함과 동일한 선급으로 먼저 건조된 삼봉호. 출처 = 네이버 '한국의 배'

해경은 고 이청호 경사의 이름을 딴 최신예 5000t급 경비함정 이청호함의 진수식을 3일 울산 현대조선소에서 개최한다. 사진은 이청호함과 동일한 선급으로 먼저 건조된 삼봉호. 출처 = 네이버 '한국의 배'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김봉수 기자] 제2의 세월호 참사를 막기 위해 해경이 올해 함정 훈련을 대폭 강화한다.

국민안전처 해양경비안전교육원은 바다에서 사고가 났을 때 즉각 초동대처를 할 수 있도록 체감형 맞춤 훈련을 실시한다고 27일 밝혔다.
기존 평가위주의 훈련에서 벗어나 사전 실무교육을 강화하는 등 모든 직원이 각자 임무와 역할을 숙지할 수 있도록 하는 데 초점을 맞추고 있다.

특히 해역별 환경과 특성을 고려한 훈련으로 실전에서 작동하도록 하는 '체감형 맞춤훈련'이 목표다.

교육원은 상반기 해상종합훈련을 3일에서 4일로 연장하고, 훈련방식도 복합적인상황을 동시에 수행하도록 할 방침이다. 해상수색과 인명구조, 퇴선 유도, 오염 방제 등을 동시에 훈련하는 방식이다. 불시 훈련도 늘린다.
교육원은 훈련 중 한 건의 안전사고도 발생하지 않게 훈련 전후 안전ㆍ정신교육도 강화할 계획이다.

김두석 해양경비안전교육원장은 "전 직원이 실전에서 한 치의 오차도 없이 즉각대응할 수 있도록 훈련을 강화하면서 현장과의 지속적인 소통으로 안전하고 수용성 있는 훈련문화를 정착시키겠다"고 말했다.

김봉수 기자 bski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