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한강 철새에 위치추적기 부착…"조류독감 신속 방역"

최종수정 2016.01.27 07:35 기사입력 2016.01.27 07:35

댓글쓰기

서울시, 위치 추적해 AI발생지역 통과한 철새 발견될 경우 방역 강화하기로

사진=아시아경제 DB

사진=아시아경제 DB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김봉수 기자] 서울시는 철새에 위치추적기를 부착해 조류인플루엔자(AI) 방역을 강화하겠다고 27일 밝혔다.

위치추적기를 통해 AI 발생 지역을 통과한 철새가 한강 등 서울에 유입된 것으로 확인되면 신속히 방역조치를 취하겠다는 것이다.
시는 이를 위해 중랑천ㆍ탄천ㆍ강서생태습지공원 등 한강에 서식하는 철새와 텃새 60마리를 포획해 AI 감염 여부를 검사할 계획이다. 이중 건강한 개체 30마리에 위치추적장치(GPS)를 부착, 한눈에 이동상황을 모니터링한다.

이 장치는 국내 통신회사에서 운용 중인 상용통신망(WCDMA)과 연계돼 모바일ㆍ인터넷으로 철새의 실시간 이동상황을 파악할 수 있다.

GPS가 부착된 철새가 국내ㆍ외 AI 발생 지역을 경유한 후 서울로 유입된 것이 확인되면 시 보건환경연구원은 자치구 등 관계기관에 즉시 알림 문자를 발송하고, 각 기관에선 방역 조치를 한다.
현재 농림축산식품부에서도 가축 사육지역 주변의 철새도래지 위주로 이러한 시스템을 활용하고 있다. 하지만 대도시에서도 AI 등 인수공통 감염병의 예방을 위해 적극적인 감시가 필요하다고 시는 설명했다.

정권 서울시보건환경연구원장은 "서울에는 도심을 가로지르는 한강과 지류 하천이 잘 발달됐고 생태환경이 좋아 매년 철새들이 많이 찾기 때문이 GPS를 이용한 철새 이동감시 사업이 시민의 안전한 휴식공간 확보에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김봉수 기자 bski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