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강동구 전통시장들 설 맞이 잔치로 북적

최종수정 2016.01.27 07:05 기사입력 2016.01.27 07:05

댓글쓰기

25일부터 2월6일까지 11개 전통시장 ‘설 명절 큰 잔치’ 열어

[아시아경제 박종일 기자] 강동구(구청장 이해식)는 민족 고유의 명절인 설을 앞두고 이달 25일부터 2월6일까지 전통시장 ‘설 명절 큰 잔치’를 열어 전통시장 살리기에 발 벗고 나선다.
?
지역의 명절 축제로 자리 잡은 ‘설 명절 큰잔치’는 길동복조리시장· 암사종합시장 ·둔촌역전통시장· 명일전통시장 등 11개 전통시장 및 상점가에서 개최된다.

제수용품 등 설맞이 품목을 최고 30%까지 할인 판매, 시장길 중앙의 할인 매대를 통해 점포별 기획 할인을 진행한다.
특히 27일 길동복조리시장에서 설을 맞아 상인과 고객이 함께하는 약 150m의 가래떡 나눔 행사가 있을 예정이다.
이해식 강동구청장이 상인과 담소를 나누고 있다.

이해식 강동구청장이 상인과 담소를 나누고 있다.

썝蹂몃낫湲 븘씠肄

그밖에 명일전통시장은 고객 참여 노래자랑 행사를, 둔촌역전통시장과 고덕전통시장은 구매액수에 따라 온누리 상품권이 경품 지급되며 천호신시장은 고객 편의를 위해 방문 고객을 위한 주차할인권 제공 등이 있을 예정이다.

또 지역예술가들의 다양한 공연 무대가 함께 어우러져 강동구 전통시장의 지역 축제로써 주민들의 많은 관심과 호응을 얻을 것으로 전망된다.

이와 함께 설을 앞두고 이해식 강동구청장 등 구 관계자는 25일부터 오는 2월3일까지 5일간 지역 내 11개 시장을 직접 방문해 상인들을 격려하고 지역주민의 전통시장 장보기 확산 운동을 위한 홍보에 나선다.
이해식 강동구청장은 “명절을 맞아 물가 급등으로 인한 가계 부담을 덜기 위해 전통시장을 찾은 고객들이 장보기 외에도 주민 소통을 위한 다양한 문화행사에 참여하면서 변화하는 전통시장의 풍성하고 인정 넘치는 명절 정취를 경험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박종일 기자 drea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