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인천항 벤치마킹' 해외 주요기관서 방문 러시

최종수정 2016.01.24 18:28 기사입력 2016.01.24 18:28

댓글쓰기

세계적 전문지에 이어 일본·태국·우간다에서 성장 스토리 및 사례에 관심

[아시아경제 박혜숙 기자]
22일 인천항을 방문한 태국 산업단지공사(IEAT) 고위 간부진이 인천항 아암물류1단지에 위치한 화인통상을 방문해 창고시스템 운영현황에 대한 설명을 듣고 있다. (사진= 인천항만공사 제공)

22일 인천항을 방문한 태국 산업단지공사(IEAT) 고위 간부진이 인천항 아암물류1단지에 위치한 화인통상을 방문해 창고시스템 운영현황에 대한 설명을 듣고 있다. (사진= 인천항만공사 제공)


인천항을 벤치마킹하기 위해 다른 나라 정부와 국제기구 관계자들의 발길이 잇따르고 있다.

인천항만공사에 따르면 지난 21일 일본 국제임해개발연구센터 관계자들에 이어 22일 태국 산업부 산하기관인 산업단지공사 고위 간부진이 인천항을 찾았다.

일본 국제임해개발연구센터 관계자들은 한국의 양곡수입 상황과 발전 전략을 배우기 위해 인천내항 양곡부두의 하역시설과 작업 현장 등을 둘러봤다.

또 태국 산업단지공사 관계자들은 인천항 배후물류단지에서 이뤄지는 보관, 분류, 가공, 조립 등 부가가치 물류비즈니스 모델을 소개받고 돌아갔다. 태국 산업단지공사는 공업단지와 기타 인프라시설을 구축하고 단지의 관리·운영을 맡은 기관이다.

이번 방문은 지난해 출범한 아세안경제공동체 10개국에서 추진될 10개 자유경제구역 개발에 인천항의 물류단지 운영 경험과 사례를 참고하기 위한 것이라는 게 인천항만공사의 설명이다.
25일에는 일본 북부의 최대 물류거점인 도마코마이항 경영진이, 28일에는 세계은행의 주선으로 우간다 정부 고위관료와 민간기업 대표자들이 인천항을 찾을 예정이다.

이들은 인천항의 물류 시스템과 여객 서비스를 벤치마킹한다. 특히 우간다 관계자들은 자국 내 물류산업 육성과 인력 양성을 위한 인천항 사례를 적극적으로 배울 계획이다.

이에 앞서 지난 18일에는 세계적 해운물류 전문지인 IHS Maritime 아시아 태평양본부 소속 간부들이 내항 갑문과 인천신항을 방문해 인천항의 발전 방향과 비전을 청취하고 돌아가는 등 인천항의 성장 스토리와 노하우가 세계 각국으로부터 주목 받고 있다.

유창근 인천항만공사 사장은 "인천항이 급변하는 시장 동향을 따라잡고 신속하게 항세를 확장하면서도 미래를 준비하는 점이 해외 주요 기관에서 긍정적으로 평가하는 것 같다"며 "좋은 이미지가 인천항의 글로벌 경쟁력을 강화하고 항만운영의 성과로 나타날 수 있도록 더 열심히 뛰겠다"고 말했다.


박혜숙 기자 hsp0664@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