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충남, 새해 첫 외자유치 ‘합작외투 500억’ 성과

최종수정 2018.08.15 00:15 기사입력 2016.01.20 16:3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충남) 정일웅 기자] 충남도가 새해 첫 외국기업의 투자 유치를 확정, 외자 유치전의 신호탄을 날렸다. 도는 올해 8개 이상의 외국기업 투자유치를 목표로 진력할 계획이다.

도는 ‘스테코’와 천안외국인투자지역 내 1만1274㎡ 부지에 골드범프 공장을 완공하는 내용을 골자로 하는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20일 밝혔다.

협약에 따라 스테코는 500억원의 예산을 투자, 연내 골드범프 공장 건립을 완료할 예정이다.

골드범프는 반도체 생산 후 공정의 일원화 및 기반기술 확보를 위해 건립돼 오는 2018년부터 본격적으로 제품생산에 나선다.

스테코는 LDI(LCD Drive IC) 제품 후공정 전문 반도체 회사로 지난 1995년 6월 삼성전자와 일본 도레이가 전략적 제휴를 통해 합작·설립했다.
도는 스테코의 투자유치에 따라 향후 5년간 총 매출 2조원과 120여명의 신규 고용창출효과를 올릴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

이와 별개로 도는 올해 8개 이상 외투기업 유치를 목표로 외자 확보에 나설 방침이다. 지난해 도는 9개 기업으로부터 1억7600여만 달러의 외자유치 성과를 거둔 바 있다.

안희정 충남도지사는 “스테코의 투자 결정으로 충남과 천안시가 ‘기업하기 좋은 곳’임을 다시 한 번 입증하게 됐다”며 “유치한 기업이 지역 내에서 활동하는 데 불편함을 느끼지 않도록 행정적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했다.



충남=정일웅 기자 jiw3061@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정일웅 기자 jiw3061@asiae.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