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롯데호텔, 오늘 '테러 종합훈련' 실시…소공동 롯데타운 참여 '테러 대비 모의 훈련'

최종수정 2016.01.20 09:38 기사입력 2016.01.20 09:37

댓글쓰기

-남대문경찰서, 중부소방서와 테러에 대비한 합동 모의 훈련 실시
-송용덕 롯데호텔 대표 "소공동 롯데타운 방문객들의 안전에 문제 없도록 만반의 준비"


[아시아경제 오주연 기자]롯데호텔, 백화점, 면세점을 포함한 소공동 롯데타운에서는 20일 롯데호텔서울 2층 연회장 로비에서 남대문경찰서, 중부소방서와 함께 테러에 대비한 합동 모의 훈련을 실시했다고 밝혔다.

이번 모의 훈련은 최근 테러에 대한 국내외 경각심이 높아짐에 따라 롯데호텔, 롯데백화점, 롯데면세점 등이 불순 세력에 의해 테러가 발생했을 경우 즉각 조치를 통한 테러 예방 및 대응 능력을 향상시키고자 이루어졌다.

훈련은 롯데호텔서울 2층 크리스탈볼룸에서 연회행사 진행 중 담당 지배인이 폭발 의심물을 발견해 지구대에 신고한 후 롯데타운 내 안전요원과 방재요원들이 초동 조치를 취하는 식으로 진행됐다. 남대문경찰서, 중부소방서가 출동해 현장을 마무리하는 가상 시나리오로, 폭발의심물 탐지·고객 대피·방화 진합 등 발생 가능한 테러와 재난 상황을 가정해 30여분 간 진행됐다.

특히 이번 훈련에는 국내기업 유일 '롯데월드타워 대 테러팀(L-SWAT)'이 참여해 테러대응 방법에 대한 지도도 함께 이뤄졌다. L-SWAT은 총 7명의 특수요원과 폭발물 탐지 교육을 받은 특수견으로 구성된 전담팀이다. 이들은 테러, 재난 등 위험 상황 발생 시 즉각적인 초동 대처 및 예방을 위해 롯데월드몰·타워를 상시 감시하는 역할을 수행하고 있다.
현재 소공동 롯데타운 3사에서는 207명의 안전요원과 130명의 시설직원을 배치해 24시간 안전, 방재, 전기 등의 안전사고를 관리 감독 중이다.

송용덕 롯데호텔 대표이사 사장은 "최근 전세계적으로 테러 발생의 잠재 가능성이 높아짐에 따라 국내 테러 경보 또한 '관심'에서 '주의'로 높아졌다"며 "롯데호텔을 포함한 소공동 롯데타운은 앞으로도 꾸준히 유관기관과의 조직적인 협조체제 하에 테러 대비 훈련을 실시해 호텔 투숙객 및 소공동 롯데타운 방문객들의 안전에 문제가 없도록 만반의 준비를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오주연 기자 moon170@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