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국제유가]WTI 배럴당 29달러도 깨져…2003년 9월 이후 최저

최종수정 2016.01.20 05:28 기사입력 2016.01.20 05:28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혜원 기자] 국제유가가 배럴당 29달러 아래로 떨어졌다. 2003년 9월 이후 최저치다.

19일(현지시간)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2월 인도분 서부텍사스산 원유(WTI)는 전 거래일 대비 96센트(3.3%) 하락한 배럴당 28.46달러에 마감됐다.
런던 ICE 선물시장의 3월 인도분 브렌트유는 전일 대비 27센트(0.93%) 오른 배럴당 28.67달러 선에서 거래되고 있다.

이날 국제유가는 공급 과잉 우려와 중국발 경기 부양 기대감에 따라 움직였다는 분석이다.

이란이 원유시장에 복귀하는 등 공급 과잉 현상이 이어질 것이라는 관측은 유가를 떨어뜨리는 요인이었다. 국제에너지기구(IEA)는 이날 원유시장의 공급 과잉이 적어도 올해 말까지는 지속할 것으로 내다봤다.
지난해 중국에서 원유 소비가 사상 최고치를 기록했다는 소식은 상승 재료로 작용했다. 지난해 중국 원유 소비는 전년 대비 2.5% 증가한 것으로 조사됐다. 중국이 추가적으로 경기 부양 대책을 내놓을 것이라는 기대가 커진 것도 영향을 미쳤다.

뉴욕상품거래소에서 2월 물 금 가격은 전 거래일보다 1.60달러(0.2%) 떨어진 온스당 1089.10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김혜원 기자 kimhy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