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채권자 살해 후 토막내 차에 싣고 다닌 20대 남성 검거

최종수정 2016.01.20 00:42 기사입력 2016.01.20 00:42

댓글쓰기

사진=연합뉴스TV 캡처

사진=연합뉴스TV 캡처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빚을 독촉하는 채권자를 살해 후 시신을 훼손해 차량에 싣고 다니던 20대 부동산중개업자가 경찰에 검거됐다.

경남 창원서부경찰서는 지난 14일 부산광역시 사상구 부산서부터미널 인근 모텔에서 A(34)씨를 살해한 혐의로 부동산 중개업자 김모(28)씨를 붙잡아 조사 중이라고 19일 밝혔다. 경찰을 따르면 김씨는 피해자와 6년 전 사회에서 만난 선?후배 사이로 부동산 투자 명목으로 지난해 6월부터 수차례에 걸쳐 A씨로부터 총 2억원을 받았다.

김씨는 A씨로부터 '돈을 돌려달라'는 독촉을 수차례 받자 부산 다른 부동산중개업자에게 돈을 받으러 가자며 유인, 모텔에서 피해자 머리를 수차례 때려 살해했다. 이어 김씨는 시체를 토막 내 가방 3개에 나눠 담은 뒤 준비한 차량에 싣고 창원으로 갔다.

경찰은 지난 18일 A씨의 후배(29)로부터 "창원 의창구 동정동 주차장인데 범인과 같이 있다"는 전화를 받고 출동해 김씨를 검거했다. 이 후배는 A씨에게 연락이 닿지 않자 평소 A 씨와 금전적 문제로 갈등을 빚던 김씨를 수상하게 생각해 지난 18일 오후 창원시 성산구의 커피숍에서 만났다.

이 자리에서 후배로부터 추궁을 받은 김씨는 '내가 죽였다'며 범행을 실토했다. 후배가 '시신은 어디에 있나'라고 캐묻자 김씨는 '내 차로 가자'며 A씨 후배를 동정동 주차장으로 데려갔다. 주차장에서 차를 확인한 후배는 시신을 직접 확인하지는 않은 채 경찰에 신고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경찰은 A씨가 범행을 저지른 모텔 폐쇄회로(CC)TV에 공범으로 추정되는 여성 한 명이 찍힌 것을 확인하고 추적에 나서 이 여성도 검거했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