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2018 올해의 관광도시, 강화군과 공주시

최종수정 2016.01.18 10:26 기사입력 2016.01.18 10:26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임온유 기자] 강화군과 공주시가 '2018년 올해의 관광도시'에 선정됐다.

문화체육관광부(이하 문체부, 장관 김종덕)는 매년 관광 잠재력이 큰 중소도시를 '올해의 관광도시'로 정하고 있다. 콘텐츠 개발과 환경 개선, 홍보·마케팅 등에 국비 25억 원을 지원한다.
문체부는 "두 도시가 보유한 독특한 관광 자원을 활용해 서로 다른 매력으로 발전시킬 것"이라고 했다.

강화군은 '감성으로 살아 숨 쉬는 역사·문화도시'를 주제로 참성단, 고인돌, 팔만대장경, 고려궁지, 외규장각 등 고대에서 근대에 이르는 다양한 문화자원과 이야기를 연계해 관광상품화할 예정이다.

공주시는 '젊은 세대가 즐길 수 있는 흥미진진한 관광도시'를 주제로 금강과 구도심과 농촌체험마을, 황새바위처럼 대중에게 알려지지 않은 잠재적 명소를 발굴해 알릴 예정이다.
문체부는 앞으로 1년간 전문가 집단의 컨설팅을 통해 '2018년 올해의 관광도시' 육성계획과 연차별 세부 실행계획 수립을 돕는다. 또한 도시별로 민관이 참여하는 협의회를 구성해 운영할 수 있도록 하고, 지역주민의 참여를 통해 관광도시의 자생적 발전 기반을 구축하도록 지원할 계획이다.

문체부는 "이번 심사에 참여한 평가위원을 컨설팅에도 참여시킬 예정"이라며 "당초 선정 목적에 부합하는 지속가능하고 창조적인 관광콘텐츠를 만들 것"이라고 했다.

임온유 기자 ioy@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