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신창재 교보생명 회장 "상품·채널 혁신, 1등 보험사 되겠다"

최종수정 2016.01.10 09:39 기사입력 2016.01.10 09:39

댓글쓰기

8일 충남 천안 계성원(교보생명 연수원)에서 열린 ‘비전2020 출발대회’에서 신창재 교보생명 회장이 새로운 비전선언문을 발표하고 있다.

8일 충남 천안 계성원(교보생명 연수원)에서 열린 ‘비전2020 출발대회’에서 신창재 교보생명 회장이 새로운 비전선언문을 발표하고 있다.



[아시아경제 이은정 기자] 교보생명이 새 경영 비전 2020을 선포하고 상품과 채널의 혁신을 통한 1등 보험사에 나선다.

교보생명은 지난 8일 충남 천안의 계성원(연수원)에서 임직원 10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비전2020 출발대회'를 열고 상품과 채널의 혁신을 통해 1등 생명보험사가 되겠다는 새 비전을 선포했다. 새 비전은 생명보험 마케팅의 양대 축인 상품과 채널의 경쟁력을 동시에 끌어올려 생명보험 시장을 선도하겠다는 의지를 반영한 것이다.

특히 이번 새 비전은 상품규제 완화, IFRS4 2단계 시행 등 보험산업의 환경 변화를 앞두고 있는 시점에 나온 새로운 성장전략이라는 점에서 눈길을 끈다. 대형3사 중 하나인 교보생명이 상품과 채널 경쟁력에 초점을 맞춘 혁신을 강조함에 따라 업계의 상품·서비스 경쟁은 더욱 치열해질 전망이다.

교보생명은 비전 2020에 맞춰 올해 고객맞춤형 상품 개발과 우수한 채널조직 확대에 주력할 방침이다. 이를 위해 고령자, 유병자 등 그 동안 보장에 소외돼 있던 새로운 고객층을 겨냥한 특화상품의 출시와 가족생활보장 상품(종신, CI보험 등 보장성보험)의 완전가입을 확대할 예정이다. 또 5년간 펼쳐온 평생든든서비스를 지속적으로 이어가며 서비스 품질을 더욱 차별화시키기로 했다.
디지털에 기반한 신 성장동력 발굴에도 힘을 쏟는다. 금융과 정보기술을 융합한 핀테크(금융+IT)를 활성화하기 위해 최근 ‘핀테크추진TF’를 신설하고 새로운 성장 동력 발굴에 적극 나설 계획이다.

신창재 회장은 “주어진 시장환경은 어느 회사에게나 똑같다. 누가 빨리, 효율적으로 혁신하느냐가 관건”이라며 “지속적으로 성장하기 위해서는 금융 회사로서 더 좋은 상품과 서비스로 마케팅을 끊임없이 혁신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또 중용의 한 구절을 인용해 “지극히 정성을 다하는 사람만이 나와 세상을 변화 시킬 수 있다”며 “고객에게 먼저 베풀고 헌신해야 진정으로 성공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이은정 기자 mybang21@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