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쯔위, Y6 모델로 발탁…스마트폰 '걸그룹 열풍' 왜?

최종수정 2016.01.07 19:03 기사입력 2016.01.07 19:03

댓글쓰기

쯔위. 사진=유튜브 영상 캡처

쯔위. 사진=유튜브 영상 캡처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트와이스의 맴버 쯔위가 최근 스마트폰 시장에서 불고 있는 걸그룹 열풍에 합류했다.

LG유플러스는 7일 쯔위가 나오는 Y6 온라인 광고를 유투브와 국내 포털 사이트에서 공개했다. 대만 출신의 쯔위는 두 가지 의상을 입고 등장, 휴대폰과 인터넷 전화를 한 기계로 쓸 수 있는 듀얼폰인 Y6의 장점을 강조한다.
앞서 SK텔레콤은 전용 단말기 '루나' 모델로 AOA의 설현을 기용해 10만대 넘는 판매량을 기록했다. 중국 기업 레노버는 국내에서 스마트폰 팹플러스를 출시하면서 걸그룹 EXID의 하니를 전면에 내세웠다. '하니폰'이라는 별칭을 붙여 초반 시선 끌기에 성공했다.

업계에서는 이 같은 아이돌 맴버의 스마트폰 모델 기용 유행과 관련, 낮은 브랜드 파워를 극복하기 위한 업체의 전략과, 첨단 스마트폰 이미지가 필요한 여성 그룹간 이해관계가 맞아떨어진 결과로 분석했다.

업계 한 관계자는 "아이돌 폰의 특징은, 삼성전자나 LG전자, 애플처럼 이미 국내에서 브랜드 파워가 큰 제품이 아닌, 중국 신흥 업체들의 제품"이라며 특정 이미지 광고에 집중하며 대형 브랜드와 차별화를 두고 있다고 설명했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