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기간제 교사 빗자루 폭행 사건’ 가담자 추가 입건

최종수정 2016.01.04 08:46 기사입력 2016.01.04 08:46

댓글쓰기

사진=MBC '뉴스투데이' 캡처

사진=MBC '뉴스투데이' 캡처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고등학생들이 빗자루로 기간제 교사를 폭행해 충격을 주고 있는 가운데, 이에 가담한 학생 1명이 추가로 입건됐다.

이천경찰서는 지난달 30일 수업시간에 기간제 교사를 빗자루로 수차례 때리고 손으로 교사 머리를 밀치는 등 폭행한 혐의(폭력행위등처벌에관한 법률위반)로 A(16)군 등 4명을 불구속 입건했다.

교사를 향해 소리를 지르고 욕설까지 한 이들의 행동은 같은 반 B(16)군이 휴대전화 카메라로 촬영해 SNS 메신저로 유포하면서 일파만파 퍼졌고, B군도 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입건됐다.

경찰은 유포 영상 외에 다른 영상에서 같은 반 C(16)군이 A군 등의 폭력 행사 한 시간쯤 뒤에 해당 교사를 손으로 밀치는 장면 등을 확인해 A군 등과 같은 혐의로 추가로 입건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이 사건 관련 입건자는 모두 6명으로 늘었다.

경찰은 가해 학생 중 한 명의 휴대전화에서 삭제된 동영상을 복원해 이런 모습을 확인했다고 전했다.
경찰은 또 가해 학생 중 한 명과 같은 실명의 트위터 계정에서 피해 교사를 모욕한 정황을 포착해 수사하고 있다.

최근 A군의 실명과 같은 트위터 글에는 이번 사건을 비판하는 네티즌을 향해 “저런 쓰잘데기도 없는 기간제 빡빡이 선생님을 때린 게 잘못이냐”며 “맞을 짓하게 생겼으니까 때린 거다”라는 글이 적혀 있다.

또 “그렇게 넷상에서 아○○ 털면서 감방에 가두니 뭐니 하고 싶으면 현피(현실에서 만나 싸움을 벌인다는 뜻의 은어) 한 번 뜨자”는 욕설도 담겨있다.

A군은 혐의를 부인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해당 트위터 글에 대한 정확한 출처를 확인하는 한편, 교사 폭행에 가담한 학생이 더 있는지를 수사하고 있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