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양천구, 아동학대 예방 위해 팔 걷어

최종수정 2016.01.04 07:07 기사입력 2016.01.04 07:07

댓글쓰기

양천구, 1월 중 아동 관련 시설 ‘합동 전수조사’, 아동학대 개연성 높은 아동 발굴 및 지원

[아시아경제 박종일 기자] 양천구(구청장 김수영)는 아동학대 예방을 위해 1월 한 달간 아동 관련 시설을 대상으로 ‘합동 전수조사’ 에 나선다.

김수영 양천구청장

김수영 양천구청장

최근 친아버지와 동거녀로부터 아동학대를 받아온 인천의 한 초등학생 사건이 알려지면서 이와 유사한 사례를 파악해 아동학대를 사전에 예방하려는 취지이다.

구는 아동학대는 가정에서 은밀히 행해지고 외부에 드러나지 않아 의심사례에 적극 대응한다는 방침이다.

조사는 전수조사, 합동점검, 전문가조사로 총 3차에 걸쳐 순차적으로 진행된다.

먼저 1차 전수조사는 어린이집, 유치원, 학교 등 아동관련 시설을 대상으로 오는 8일까지 이뤄진다. ▲장기결석 아동 ▲무단결석 아동 ▲학교장 및 시설장 등의 판단에 아동학대가 의심되는 경우로 주관부서가 나서 아동학대 개연성이 높은 아동에 대해 조사를 펼친다.
1차 조사를 통해 발굴된 아동에 대해서는 2차 합동점검이 실시된다. 동주민센터의 사회복지담당자, 아동시설 담당공무원, 초등학교 교직원, 전문상담사의 협조를 받아 현장방문에 나선다. 방문 시에는 아동과 보호자를 분리 면담하고 외관상 드러나지 않는 방임 등의 확인을 위해 가정환경조사도 함께 진행된다.

아동학대가 의심된다고 판단되면 마지막 3차 전문가 조사가 이뤄진다. 멍·상처 등이 있거나 정상적인 양육환경이 아닌 경우로 아동보호전문기관에 신고를 하면 강서아동보호기관, 양천경찰서와 공동 정밀조사를 진행한다. 학대피해아동은 상담 및 의료서비스를 지원받고, 학대가해자는 처벌토록 조치할 계획이다.

구는 지난해 11월 서초구와 업무교류협약을 맺고 ‘아동학대 없는 아이들이 행복한 도시 선포식’을 공동 개최한 바 있는 구는 엄마의 마음으로 아동학대예방사업을 적극 펼치고 있다.

현재 양천구에는 약 2만 5천여 명의 초등학생과 1만 9천여 명의 유치원 및 어린이집 등 시설이용 아동이 있다.

김수영 양천구청장은 “인천 아동학대 사건은 우리 사회에 아동보호 사각지대가 여전히 존재한다는 증명이다. 적어도 양천구에서는 이러한 안타까운 사례가 발생하지 않도록 보호안전망을 촘촘히 구축하도록 노력하겠다”며 “아동학대는 노출이 잘 되지 않기 때문에 이웃과 지역사회에서도 많은 관심 가져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박종일 기자 drea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