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이덕훈 수은 행장 “2016년은 재도약의 해”

최종수정 2015.12.31 12:18 기사입력 2015.12.31 12:18

댓글쓰기

이덕훈 수은 행장 “2016년은 재도약의 해”

[아시아경제 강구귀 기자] 이덕훈 수출입은행장은 31일 신년사를 통해 2016년을 재도약의 해로 규정했다. 내년은 수은 창립 40주년이다.

이 행장은 “지난 40년간의 성과를 바탕으로 새로운 100년을 준비하자”며 7대 중점 업무추진 방향을 발표했다.

중점 업무추진방향은 ▲주도적 사업개발을 통한 우리 기업의 기회 창출 ▲지식집약산업 지원의 성과 도출 ▲중소·중견기업 국제경쟁력 확보 지원 ▲효과적인 기업 구조조정 추진 ▲경협과 남북기금의 효과적 운용 △산업관리자 역할 수행 ▲지속적 리스크관리 강화 등이다.

이 행장은 “지난 40년간 정부가 중심이 된 수출주도 성장정책에 따라 주어진 역할에 충실했다면, 앞으로는 지속성장이 가능하도록 산업관리자로서 신성장 동력을 발굴하고 미지의 영역을 개척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아울러 “역할이 확대되는 가운데 정부에 대한 자본금 의존도를 줄이기 위해서는 자립경영의 기반을 구축해야 한다”며 “수익률을 고려한 합리적 여신포트폴리오를 운용해 2016년이 내실경영의 원년이 돼야 한다”고 밝혔다.
그는 “여러 악재로 추락한 대외 신뢰를 이른 시일 내에 회복하는 노력도 병행해야 한다”며 “깨끗하고 신뢰받는 수출입은행으로 거듭나기 위해 오랫동안 쌓인 적폐를 해소하는 일도 추진하자”고 덧붙였다.


강구귀 기자 nin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