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이학재 의원, 비서에 이어 보좌관 '댓글' 논란…청라총연 "규명하라"

최종수정 2015.12.30 17:55 기사입력 2015.12.30 17:37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박혜숙 기자] 새누리당 이학재 국회의원(인천 서구강화갑)이 곤혹을 치르고 있다. 자신의 비서가 인터넷 카페에서 '주민비방 댓글'을 달아 비난을 받은데 이어 보좌관까지 여론을 왜곡하는 활동에 가담했다는 의혹이 일면서 논란이 확산되고 있다.

해당 카페 회원들은 이 의원에게 30일까지 진정성 있는 사과 등 3가지를 요구했으나 아직까지 답변이 없다며 의원직 사퇴까지 거론하며 강경입장을 보이고 있다.
인천 서구 청라국제도시총연합회(청라총연)는 이 의원의 비서인 A씨가 청라주민들의 인터넷 카페에서 회원들과 청라총연을 비방하는 댓글을 단 것과 관련, 이 의원에게 사과를 촉구하고 있다. 해당 카페는 3만1600여명의 회원을 보유한 청라국제도시 관련 최대 커뮤니티다.

청라총연은 "이 의원이 지난 25일 카페에 밝힌 해명 글은 구체성과 진정성이 빠져있다"며 "A 비서 외에도 B 보좌관 역시 예전에 2개의 아이디로 활동했다는 제보가 사실로 드러나고 있는데 이 의원이 꼬리 자르기에만 급급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또 "이 의원에게 30일까지 A 비서에게 업무지시를 내린 보좌관 해임, B 보좌관의 이중 아이디에 대한 사실관계 확인, 이번 사태에 대한 진정성 있는 사과를 할 것을 요구했으나 아직껏 답변이 없다"며 "이러한 요구가 받아들여지지 않을 경우 이 의원의 사퇴 요구를 위한 탄원서 서명활동에 들어가고, 새누리당과 국회 윤리위원회에 댓글사태 논란에 대한 청라주민들의 입장서를 전달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 의원의 비서인 A씨는 지난 9월 중순부터 최근까지 친구 아이디를 이용해 여당 정치인을 옹호하는 댓글과 이 카페 회원들과 청라총연을 비판하는 댓글을 수백건 달다 발각됐다.

A씨는 지난 21일 댓글에 의혹을 제기하는 글이 카페에 올라오자 하루만에 이를 인정하는 글을 올렸다. A씨는 자신을 이 의원실에서 인턴으로 근무하고 있는 사회초년생이라며 "본인의 아이디로 글을 쓸 경우 오해를 부를까봐 친구 아이디를 이용했다. 경솔했고 도의적으로 잘못했다"고 밝혔다.

이같은 사실은 A씨가 단 댓글을 문제삼은 한 주민이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를 검토하는 과정에서 드러났다. A씨는 특히 청라총연의 전신격인 '청라국제도시 정상화 운영위원회'(정운위)의 활동을 발목잡는데 주력한 것으로 알려졌다.

정운위는 여당 성향 주민단체인 모 사단법인의 투명하지 못한 회계를 문제삼으며 주목받았다. 지난 11월 말 주민투표를 통해 청라총연을 출범시켰다.

자신의 비서의 댓글이 문제가 되자 이 의원은 지난 25일 해당 카페를 통해 " 댓글 내용과 경위를 떠나 도의적 책임을 통감한다. A 비서가 쓴 글 중에 특정인의 명예를 훼손했거나 허위사실을 유포한 점이 있는지 철저하게 조사하게 했다"면서 "재발방지 차원에서 의원실 관계자는 예외없이 실명이 아니고는 카페에서 일체의 글을 쓰지 못하도록 했다"고 밝혔다.

이 의원은 또 "'이 일과 이학재가 직접 연관돼 있다', '정운위(청라총연) 활동을 의도적으로 방해하기 위해 의원실이 조직적으로 개입했다' 등의 주장은 모두 허위사실"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나 카페 회원들은 이 의원의 이같은 해명에 대해 '사태의 심각성을 인식하지 못하는 것 같다', '(해명의 글이) 전혀 공감이 되지 않고 단순히 의혹을 덮으려는 것처럼 보인다', '현직 보좌관까지 이중 아이디를 써가며 여론조작에 가담한 것에 대해 사실관계를 밝혀라'는 등의 댓글을 게시하며 이 의원에게 진정성 있는 해명을 요구하고 있다.

이들은 특히 현직 보좌관인 C씨가 2011년부터 2014년까지 해당 카페에서 주민으로 위장해 활동한 것으로 의심할만한 정황이 있다고 지적했다.

이와 관련 더불어 민주당 인천시당도 30일 성명을 내고 "이 의원이 조직적인 댓글 조작 의혹을 어물쩡 덮으려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시당은 "이 의원의 비서는 물론 해당 보좌관의 실명까지 거론되며 댓글 조작 의혹이 일고 있으나 이 의원측은 아무런 반응을 보이지 않고 있다"며 "이는 이 의원측이 의원실을 통해 조직적으로 주민과 주민단체를 비방하며 여론 조작을 벌여왔다는 심증을 굳혀주는 대목"이라고 주장했다.

시당은 이 의원에게 일련의 의혹에 대해 사실대로 공개하고 사과할 것을 촉구했다.

박혜숙 기자 hsp0664@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포토갤러리

  • [포토] 프리지아 '큐티 섹시의 정석' [포토] 설하윤 '건강미 넘치는 몸매' [포토] 화사, 뭘 입어도 '핫'

    #국내핫이슈

  • [포토] 한예슬 '동안 미모' [포토] 나연 '시크한 매력' [포토] 노제 '시크한 눈빛'

    #연예가화제

  • [포토] 김재경 '건강미의 정석' [포토] 고소영 '20대 뺨치는 50대' [포토] 최진실 딸 최준희 "시집 가는 것 아냐" 사진 해명

    #스타화보

  • [포토] 이은비 '매력적인 S라인' [포토] 클라라 '파티룩의 정석' [포토] 제시 '화려한 비주얼'

    #몸매종결자

  • [포토] 킴 카다시안 '완벽한 건강미' [포토] 킴 카다시안 '넘사벽 카리스마' [포토] 킴 카다시안 '파격적 패션'

    #해외스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한눈에 보는 뉴스&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