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제레미 레너, 이혼 마무리…위자료가?

최종수정 2015.12.30 15:39 기사입력 2015.12.30 15:39

댓글쓰기

제레미 레너. 사진=누리픽처스 제공

제레미 레너. 사진=누리픽처스 제공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할리우드 배우 제레미 레너(44)가 모델 소니 파체코(24)에게 거액의 양육비를 지급하기로 하고 이혼 소송을 마무리했다.

29일(현지시간) 영국의 한 연예매체는 제레미 레너가 전 부인 소니 파체코와 이혼 소송을 마무리 했으며 딸 에바 베를린 레너의 양육비로 매달 1만 3000달러(한화 약 1520만 원) 지불해야 한다고 보도했다.

매체에 따르면 레너는 매달 지불하는 양육비 이외에도 연 230만 달러 이상의 수입을 얻을 경우 초과분의 5%를 추가로 지급해야 한다.

레너는 지난해 20살 연하의 파체코와 비밀리에 결혼해 세간을 깜짝 놀라게 했다. 하지만 두 사람은 결혼 10개월 만에 성격 차이로 파경을 맞았다.

레너는 영화 '어벤져스: 에이지 오브 울트론', '미션 임파서블: 로그네이션' 등에 출연한 배우로 국내 팬들에게도 친숙하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