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中 소수민족 정책 비판한 프랑스 기자 추방…"언론 자유에 대한 공격" 비판

최종수정 2015.12.26 17:19 기사입력 2015.12.26 17:19

사진=롭스 홈페이지

AD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중국의 소수 민족 정책을 비판하는 기사를 썼던 프랑스 기자가 결국 중국에서 추방된다.

25일 AFP 통신 등에 따르면 중국 정부는 이날 프랑스 시사 잡지 롭스(L'Obs)의 베이징 특파원 우르술라 고티에에게 중국의 반테러 정책을 비판한 기사에 대해 공식적으로 사과하지 않으면 이달 말 만료되는 기자증을 갱신해 주지 않겠다고 통보했다.
중국이 문제 삼은 기사는 지난달 파리 테러 직후, 중국 정부가 신장 위구르 자치구에서 한달 전 발생했던 탄광 테러 사건을 '테러 분자'들의 소행이라고 발표하면서 중국 역시 세계적인 테러의 피해자로 주장한 데 대해 고티에가 반박한 내용이다.

고티에는 기사에서 위구르 자치구의 폭력 사태가 외국 조직과 관련돼 있다는 증거는 없으며, 중국의 억압적인 소수 민족 정책과 실행에서 빚어진 자생적인 문제라고 비판했다.

중국 정부는 고티에의 기사가 위구르 지역의 폭력에 정당성을 부여하고 있다고 반박했다.
화춘잉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이달 초 브리핑에서 "왜 다른 나라에서는 반 테러 대응으로 인정받는 행위가 신장에서는 민족과 종교 문제가 되느냐"며 서방 언론이 '이중 잣대'를 사용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중국에서 외국인 기자가 추방당한 것은 2012년 알자지라 방송의 멜리사 첸 이후 3년 만이다.

고티에 기자는 "중국 정부의 주장이 맞다면 나는 추방 당할 것이 아니라 감옥에 갇혀야 한다"며 "티베트나 신장 등 소수 민족 문제에 관심이 있는 외국 특파원들에게 겁을 주려는 구실"이라고 말했다.

롭스의 편집장은 이런 중국 정부의 대응이 "언론의 자유에 대한 명백한 공격이자, 중국 저널리즘의 진짜 장애물"이라고 비판했다. 프랑스 외교부와 중국의 외신기자클럽도 중국 정부의 결정을 한목소리로 비난했다.

고티에는 중국 정부와 더는 협상의 여지가 없다며 비자가 만료되는 이달 31일 중국을 떠날 것이라고 밝혔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AD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오늘의 화제 컨텐츠

AD

포토갤러리

  • [포토] 클라라 '완벽한 S라인' [포토] 현아 '왜 이렇게 힙해?' [포토] 나연 '상큼한 미소'

    #국내핫이슈

  • [포토] 박민영 '화사한 미모' [포토] 방민아 '청순美 발산' [포토] 산다라박 '소식좌의 비주얼'

    #연예가화제

  • [포토] 로제 '조각인가' [포토] 한소희 '매혹적인 눈빛' [포토] 리사 '독보적인 분위기'

    #스타화보

  • [포토] 조이 '잘록한 허리' [포토] 솔라 '탄탄한 몸매' [포토] 신수지 '여전한 건강미'

    #몸매종결자

  • [포토] 킴 카다시안 '완벽한 건강미' [포토] 킴 카다시안 '넘사벽 카리스마' [포토] 킴 카다시안 '파격적 패션'

    #해외스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한눈에 보는 뉴스&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