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비닐치킨’ 논란 속 ‘치킨 먹을 때도 노블레스 오블리주?’

최종수정 2015.12.23 16:14 기사입력 2015.12.23 16:14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AD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치킨매니아의 한 가맹점 치킨에서 비닐이 발견된 가운데 온라인상에서는 ‘노블레스 오블리주’가 실시간 검색어에 등장했다.

지난 21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치킨매니아 새우치킨 비닐사건 녹취록‘이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소비자 A씨는 “치킨매니아에서 시킨 새우치킨에서 비닐이 나왔는데 전화를 하니 그냥 먹으라네요”라는 내용과 함께 투명한 비닐이 양념과 함께 붙어 있는 치킨 사진, 점주와의 통화 녹취록 등을 게재했다.
이 녹취록에는 해당 가맹점의 점주 B씨가 A씨의 환불 요구에 ‘노블레스 오블리주’를 언급하는 대목이 나온다.

이 녹취록에는 점주 B씨가 “그 정도 가지고 환불해 주기는 좀 그렇다”며 “아예 박혀있는 것도 아니고 그 정도는 이해해 달라”고 말하는 내용이 담겨 있다.

이어 “일부러 넣은 것은 아니지 않냐”며 “사람이 하다 보면 실수할 수도 있는데 ‘노블레스 오블리주’ 정신이 약한 게 아니냐”고 덧붙였다.
B씨는 A씨의 남자친구가 “대처 방법이 잘못된 거 아니냐”고 따지자 결국 환불을 약속했지만 “사람이 그런 식으로 예의 없게 행동하지 말라”고 오히려 소비자를 나무라며 전화를 끊어 누리꾼들의 공분을 샀다.

B씨가 언급한 ‘노블레스 오블리주(Noblesse Oblige)’는 사회적 지위에 상응하는 도덕적 의무를 뜻하는 말이다.

이에 대해 누리꾼들은 “노블레스 오블리주가 왜 여기에 나온 건지 정말 물어보고 싶다”, “앞으로 치킨 먹을 때는 노블레스 오블리주 정신이 없으면 먹지도 못한다”, “어이가 없어서 한참 웃었다”, “소비자의 정당한 요구에 노블레스 오블리주를 운운하다니 웃긴다” 등의 황당한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AD
  • 관련 기사

    치킨매니아, ‘비닐치킨’ 소비자 나무란 업주 “계약 해지 검토”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오늘의 화제 컨텐츠

AD

포토갤러리

  • [포토] 클라라 '완벽한 S라인' [포토] 현아 '왜 이렇게 힙해?' [포토] 나연 '상큼한 미소'

    #국내핫이슈

  • [포토] 박민영 '화사한 미모' [포토] 방민아 '청순美 발산' [포토] 산다라박 '소식좌의 비주얼'

    #연예가화제

  • [포토] 로제 '조각인가' [포토] 한소희 '매혹적인 눈빛' [포토] 리사 '독보적인 분위기'

    #스타화보

  • [포토] 조이 '잘록한 허리' [포토] 솔라 '탄탄한 몸매' [포토] 신수지 '여전한 건강미'

    #몸매종결자

  • [포토] 킴 카다시안 '완벽한 건강미' [포토] 킴 카다시안 '넘사벽 카리스마' [포토] 킴 카다시안 '파격적 패션'

    #해외스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한눈에 보는 뉴스&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