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은퇴 후 월 226만원 필요..준비금 116만원 불과"

최종수정 2015.12.12 08:45 기사입력 2015.12.12 08:45

댓글쓰기

'2015 한국 비은퇴 가구의 노후준비 실태' 보고서
"자영업자 노후준비 취약..노후 취약계층 전략 우려"


[아시아경제 서지명 기자] 현재 비은퇴 가구가 예상하는 노후 생활 필요자금은 월평균 226만원이지만, 실제 준비금은 그 절반에도 못 미친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11일 KB금융지주 경영연구소가 내놓은 '2015 한국 비은퇴 가구의 노후준비 실태'에 따르면 노후생활에 필요한 자금은 월평균 226만원으로 조사됐다. 부부가구는 249만원, 독신가구 140만원 수준으로 나타났다.
(자료=KB금융지주 경영연구소)

(자료=KB금융지주 경영연구소)


현재 비은퇴 가구의 가구형태, 금융자산, 노후준비 상태 등을 반영해 계산한 노후 준비자금 예상액은 월평균 110만원으로 나타나 월평균 필요자금에 비해 116만원 부족했다.

독신가구는 월평균 필요자금(140만원)의 64%(89만원)가 준비될 것으로 예상되는 반면, 현재 기혼 부부의 경우 필요자금(249만원)의 45%(112만원)만 준비될 것으로 예상됐다.

특히 자녀가 있는 부부가구의 경우 월평균 필요자금(252만원)의 43%(109만원)만이 준비될 것으로 예상돼 다른 유형의 가구에 비해 노후 준비가 상대적으로 취약할 것으로 조사됐다.
반면 자녀가 없는 부부가구의 경우 월평균 필요자금(221만원)의 63%(140만원)가 충당될 것으로 예상돼 자녀 양육 부담이 노후준비에 큰 영향을 미쳤다.

직업별로는 공무원 대비 자영업자의 노후준비가 취약한 것으로 나타났다.
(자료=KB금융지주 경영연구소)

(자료=KB금융지주 경영연구소)


공무원·준공무원 가구는 노후 준비자금 중 공적·퇴직연금에서 충당될 비중이 절반이 넘는 54.7%인 반면, 자영업 가구는 33.3%에 불과했다. 타 직업군에 비해 자영업 가구는 주택연금이나 부동산자산에 대한 의존도가 높을 것으로 예상됐다.

보고서는 "공적·퇴직연금 등 강제적 노후준비수단이 부족한 자영업자의 경우 향후 노후 취약계층으로 전락할 위험 있다"고 분석했다.

이 보고서에 제시된 분석자료는 제4차 KB노후준비실태조사(전국 25~59세 성인 2906명) 결과에 기반했다.

서지명 기자 sjm0705@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