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고창군, 요리와 함께하는 청소년 배려체험운영

최종수정 2015.12.05 10:08 기사입력 2015.12.05 10:08

댓글쓰기

고창군은 지난 달 22일부터 6일까지 청소년문화센터에서 지역 내 중학생 30여명이 참여한 가운데 총 3회 6시간에 걸쳐 빼빼로, 초코과자 및 케잌을 직접 만들고 이를 아동복지시설 친구들과 나누어 먹는 배려 체험을 운영했다.

고창군은 지난 달 22일부터 6일까지 청소년문화센터에서 지역 내 중학생 30여명이 참여한 가운데 총 3회 6시간에 걸쳐 빼빼로, 초코과자 및 케잌을 직접 만들고 이를 아동복지시설 친구들과 나누어 먹는 배려 체험을 운영했다.

썝蹂몃낫湲 븘씠肄

"요리도 배우고, 나눔도 배우고"

[아시아경제 김재길 기자]고창군(군수 박우정)이 요리와 함께하는 청소년 배려체험을 진행했다.
군은 지난 달 22일부터 6일까지 청소년문화센터에서 지역 내 중학생 30여명이 참여한 가운데 총 3회 6시간에 걸쳐 빼빼로, 초코과자 및 케잌을 직접 만들고 이를 아동복지시설 친구들과 나누어 먹는 배려 체험을 운영했다.

청소년수련시설 프로그램의 일환으로 진행된 이번 활동은 모자와 앞치마를 착용하는 등 위생관리와 안전교육을 시작으로 청소년들이 저마다의 창의력을 발휘해 과자와 빵을 만들고 체험하는 시간으로 꾸며졌다.

특히 본인이 직접 만든 요리를 희망샘학교, 요엘원 및 행복원 등 지역 내 아동복지지설에 기증해 요리도 배우고 이를 나누면서 배려를 배울 수 있는 시간으로 꾸며졌다.
이번 체험에 참가한 청소년들에게는 6시간의 학생봉사활동 시간이 인정됐다.

참여한 청소년들은 “비록 서툴지만 직접 만들어보는 과정이 재미있었고 친구들과 나누게 돼 더욱 보람 있고 뿌듯한 체험이었다”고 소감을 전했다.

프로그램을 운영한 군 관계자는 "이번 활동이 청소년들에게는 단순한 체험에 그치지 않고 잠시나마 이웃을 생각하고 배려하는 시간이 되었으리라 생각된다”며 ”앞으로도 청소년들이 의미 있는 프로그램을 통해 성숙한 사회구성원으로 성장하도록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김재길 기자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