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美 9월 고용지표 부진…금리방향 불확실성 커져(종합)

최종수정 2015.10.02 22:00 기사입력 2015.10.02 22: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재연 기자]미국의 9월 민간 고용지표가 예상보다 부진한 것으로 발표됐다. 미국의 금리인상 시점을 두고 논란이 커질 것으로 보인다.

2일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미 노동부는 지난 9월 비농업부문 신규 취업자수가 14만2000명을, 실업률은 5.1%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9월 비농업부문 신규 취업자수는 블룸버그 전문가 예상치인 20만1000만명을 상당 부분 하회했다. 미 전문가들은 20만명 수준의 신규 고용이 이뤄졌다면 기준금리 인상이 가시화될 것으로 예상했다.

8월 비농업부문 신규 취업자수의 변화폭이 컸다. 8월 비농업부문 신규 취업자수는 당초 알려진 17만 3000명을 4만명 이상 하회한 13만 6000명으로 수정됐다.

정부 고용자수는 2만4000명 증가했다. 교육부문의 증가세가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반면 제조업 고용자수는 9000명 감소했다. 수출이 부진한 가운데 오일 등 원자재 시장의 둔화로 일자리가 줄어든 것으로 분석된다.
다만 실업률은 5.1%로 전달과 변화는 없었다. 9월 경제활동참여율은 62.4%로 이전치 62.6%에서 소폭 감소했다. 이는 1977년 10월 이후 최저치다.

미국의 9월 민간 고용지표가 당초 예상됐던 20만명을 하회함에 따라 고용시장 호전을 근거로 기준금리를 인상해야 한다는 목소리는 힘을 잃을 것으로 분석된다.

지난달 FOMC에서 유일하게 기준금리 동결 결정에 반대표를 던졌던 제프리 래커 리치먼드 연방준비은행 총재는 월스트리트저널과 인터뷰에서 "(금리를)올리지 않을 이유가 없다"며 "9월 고용지표를 통해 우리는 고용시장이 더 호전되고 있음을 확인하게 될 것"이라고 주장한 바 있다.

로언 스윗 무디스 선임이코노미스트는 "(발표된 고용지표로 인해)경기 확장에 대한 확신이 사라질 것"이라며 "이는 반사적으로 시장변동성을 부르는 신호가 될 것"이라고 분석했다.

김재연 기자 ukebida@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