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김맹녕의 골프영어산책] "워터해저드에 빠졌어~"

최종수정 2015.04.22 08:54 기사입력 2015.04.22 08:54

댓글쓰기

워터해저드에 공이 빠질까봐 사용하는 헌 공을 '워터볼'이라고 부른다.

워터해저드에 공이 빠질까봐 사용하는 헌 공을 '워터볼'이라고 부른다.

썝蹂몃낫湲 븘씠肄

샷이 난조일 때는 영어 표현도 어려워진다.

알고 보면 쉽지만 입에서 쉽게 나오지 않는 게 바로 실용 골프용어다. 상황에 맞는 어휘 선택이 어렵기 때문이다. 하지만 외국인이나 영어 달인이 사용하는 상황을 직접 보면 이해가 쉽다. 그 중에서도 물(water)과 워터해저드(water hazard)에 관련된 용어다.
골퍼가 친 공이 퐁당하고 물에 빠지는 경우가 많은데 '퐁당'에 해당하는 의성어는 'plop'이나 'chunk'를 쓴다. 예를 들면 "I plopped(chunked) it into the water(내가 친 공이 물에 퐁당하고 빠졌다)"라고 표현한다. 보통은 "Oops! I've hit it into the water again(아이쿠! 내가 친 공이 또 물에 들어갔네)"다.

'water' 또는 'water hazard'는 코스 안의 연못(pond)이나 내천(brook), 배수로(ditch), 강(river), 호수(lake), 바다(sea) 등을 전부 포함한다. 다른 말로 'water trap'이다. 'water hole'은 냇가나 연못에 붙어 있거나 연못 가운데 있는 홀이다. 이 때 새 공을 물에 빠뜨리면 아까워 헌 공을 사용하기도 하는데 이 공을 'water ball'이라 한다. 미국의 회원제에서는 워터볼을 바구니에 담아 놓고 자유롭게 사용할 수 있는 곳이 많다.

스코틀랜드에서는 작은 내천을 burn(번)이라고 한다. 세인트앤드루스 1번홀과 18번홀을 가로지르는 작은 내천이 'Swilcan Burn(스윌컨 번)'이다. 여기에 걸쳐있는 최고의 건조물인 무지개다리 'Swilcan Bridge(스윌컨 브리지)'를 건너 18번홀로 간다. 이 다리는 무려 800년 전부터 교회와 마을을 연결하던 돌다리였다고 한다. 골프장이 들어서면서부터 코스 안에 편입됐다.
세인트앤드루스의 산 역사나 마찬가지다. 디오픈(The Open)에서 선수들이 이 다리를 건너가는 장면을 TV중계에서 자주 볼 수 있다. 워터해저드 표시는 일반적으로 황색말뚝이나 라인(yellow stakes or lines)으로 표시한다. 병행 워터해저드(lateral water hazard)는 적색이다. 'lateral'은 '옆의'라는 뜻이며 한자로 '병행'이라고 표현한다.

골프장에 따라 말뚝을 박는 경우도 있고 바닥에 경계선을 긋기도 한다. 해저드 경계선 안쪽에서는 클럽 밑면이 잔디나 지면 또는 물에 닿으면 1벌타를 받는다. 공이 물속에 잠기거나 약간 보이는 경우 클럽으로 칠 때 영어로 'splash shot'이라고 한다. 물에 빠진 공을 건져내는 도구는 '볼 리트리버(a ball-retriever)'다.


글ㆍ사진=김맹녕 골프칼럼니스트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