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통신株 역주행…정책 트라우마는 오해

최종수정 2015.04.14 10:07 기사입력 2015.04.14 10:07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정준영 기자] 달리는 증시에도 통신업종은 역주행하고 있다. 증시 전문가들은 정책리스크로 얼어붙은 투자심리가 기우에 가깝다고 조언하고 있다.

14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전일 종가기준 코스피 통신업종 지수는 올해 들어 4.41% 하락했다. 같은 기간 글로벌 유동성 확대, 저금리 시대로 인한 위험자산 선호 영향 등으로 코스피 지수가 9.57% 상승한 것과 대조된다.
이통 3사는 전날 동반 하락 마감한 데 이어 이날도 오전 9시 10분 현재 SK텔레콤이 1% 이상 약세를 나타내고 있다. KT, LG유플러스가 강보합으로 돌아섰을 뿐이다.

정책 리스크가 통신업종에 대한 투자심리에 찬물을 끼얹었다는 분석이다. 방통위는 8일 휴대폰 공시지원금 상한액을 기존 30만원에서 33만원으로 상향하고 미래부는 지원금에 상응하는 요금할인율을 기존 12%에서 20%로 상향했다.

최남곤 유안타증권 연구원은 "1분기 실적에 대한 불안감에 정부 발표로 투자 심리는 단기적으로 더욱 얼어붙을 가능성이 있다"고 짚었다. 김홍식 하나대투증권 연구원도 "정부의 인위적인 요금인하 수단이라는 오해를 받기 충분해 투자심리에 부정적 영향을 줄 것임은 당연하다"고 분석했다.
실제 정부 발표를 기점으로 이달 7일 이후 전날까지 코스피 지수는 2.53% 상승하며 고점 돌파 기대를 키웠지만 통신업종 지수는 되려 3.72% 하락하며 역주행했다.

그러나 증시 전문가들은 정부 조치가 투자자들이 우려하는 것처럼 현실적으로 통신사의 마케팅비 증가나 가입자당 매출 하락에 따른 이익 감소로 이어질 가능성은 낮다고 지적했다.

김회재 대신증권 연구원은 "현재의 이동전화 시장이 지원금 상한선이 상향되었다고 해서 통신사간 무리하게 가입자 경쟁을 하지는 않을 것이며, 할인율을 상승시켰다기보다 지원금에 상응토록 정교하게 적용한 것일 뿐"이라고 말했다.


정준영 기자 foxfury@asiae.co.kr
TODAY 주요뉴스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아진 비난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 마스크영역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