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재산공개] 권선택 대전시장 36억4800만원 신고

최종수정 2018.09.10 22:32 기사입력 2015.03.26 17:26

댓글쓰기

지난해보다 전세자금 대출 등으로 2억2800만원↓…설동호 대전시교육감, 대학교수 퇴직금 등으로 1억4600만원 는 9억8700만원 신고, 대전지역 공직자 재산평균액 6억4800만원

[아시아경제 왕성상 기자] 권선택 대전시장은 재산을 36억4800만원이라고 신고했다.

정부 공직자윤리위원회가 26일 관보를 통해 발표한 ‘주요 공직자 정기 재산변동사항 신고내역’에 따르면 권 시장의 신고금액은 지난해보다 전세자금 대출 등으로 2억2800만원이 줄어든 것이다.

류순현 대전시 행정부시장은 어머니의 재산고지 거부로 1억8200만원이 준 7억8300만원을 , 백춘희 대전시 정무부시장은 5000만원이 는 3억1600만원을 신고했다.

대전지역 5개 구청장 중에선 동구청장, 유성구청장 재산이 줄었다. 한현택 대전 동구청장은 지난해보다 8200만원 준 4억5600만원을 신고했다. 선거비용 지출 등에 따른 것이라고 밝혔다.

허태정 대전 유성구청장은 건물전세권 감소 등으로 3600만원 준 3억5300만원을 신고했다.
반면 박용갑 대전 중구청장은 6억5000만원을 신고했다. 빚 갚기 등으로 9100만원이 늘었다. 장종태 대전 서구청장도 저축예금증가 등으로 7500만원이 는 2억9900만원을 신고했다. 박수범 대전 대덕구청장 또한 예금자산증가 등으로 1700만원이 늘어 5억4800만원을 신고했다.

김인식(여) 대전시의회 의장은 지난해보다 3000만원 는 3억8400만원을 신고했다. 박희진 대전시의회 의원은 예금증가 및 빚 갚기로 6500만원이 는 42억7500만원을 신고했다. 박 의원은 대전의 중앙정부 공개대상자 중 재산이 가장 많다.

설동호 대전시교육감은 대학교수(한밭대) 퇴직금 등으로 1억4600만원이 는 9억8700만원을 신고했다.

대전시내 재산 공개대상 공직자의 평균재산은 6억4800만원으로 나타났다. 지난해보다 평균 7900만원 는 것이다. 공개대상자의 지난 1년간 평균 신고재산총액은 6억4800만원이고 늘어난 사람은 63명, 준 사람은 36명이다. 재산이 는 주요인은 저축예금 증가, 부동산매입 등이고 줄어든 요인은 예금자산 감소, 직계존·비속 등록제외(고지거부) 등으로 분석됐다.

2015년도 대전지역 정기재산공개대상자 99명 재산변동내역은 26일자 관보 및 공보에 실렸다. 중앙정부가 공개하는 31명(시장, 부시장, 고위공무원 1급, 시의원, 구청장)은 전자관보(http://gwanbo.korea.go.kr)에, 대전시가 공개하는 68명(자치구의원 63명, 공직유관단체장 5명)은 시 인터넷누리집에 실렸다.



왕성상 기자 wss4044@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왕성상 기자 wss4044@asiae.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