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서울시, "9호선 출근대란 낮출 것" 조기 증차·급행버스 운행

최종수정 2015.03.04 15:21 기사입력 2015.03.04 15:21

댓글쓰기

서울시, "9호선 출근대란 낮출 것" 조기 증차·급행버스 운행…'3대 대책'

9호선 지연운행. 사진=트위터 캡처

9호선 지연운행. 사진=트위터 캡처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기자] 지하철 9호선 2단계 구간 신논현역∼종합운동장역이 28일 개통을 앞두고 있는 가운데 서울시가 4일 출근 대란을 막기 위해 열차를 예정보다 빨리 증차하고, 급행버스도 운행하겠다고 밝혔다.

서울시가 지난달 시 운전한 결과 9호선 승객은 하루 평균 2748명 늘어난 데 반해 지하철 운행횟수는 60회 줄었다. 특히 개화→신논현 방면은 출근시간대인 오전 7시부터 9시까지 하루 승객의 25.1%가 몰려 혼잡도가 최고 240%를 기록했다.

시는 혼잡 원인으로 강서·양천 등 주거지에서 여의도·강남 등 업무지구를 관통하는 노선의 특성, 출근 시 급행열차 선호, 예측 수요보다 많은 이용자 수, 9호선 대체 교통수단 부족 등을 꼽았다.
시는 이를 해결하기 위해 3대 대책을 제시했다. 시는 단기 대책을 통해 출근시간대 혼잡도는 올해 2호선 수준인 200%까지 내릴 수 있을 것으로 예상했다.

단기 대책으로 열차 증차시기를 애초 계획한 2018년에서 1년 앞당겨 2017년까지 70량을 늘리기로 했다.

내년 9월 20량을 투입하고, 2017년까지 나머지 50량을 투입한다. 이렇게 되면 9호선 전체 열차는 144량에서 2017년 말에는 214량까지 늘어난다.

2017년 말부터는 일반열차는 1대당 기존 4량을 유지하되, 급행열차는 6량으로 운행해 수송량을 증대할 계획이다.

아울러 2018년 예정된 3단계 구간(잠실운동장∼보훈병원) 개통에 맞춰 80량을 추가로 투입하는 방안도 검토할 예정이다.


온라인이슈팀 기자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