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광주도시철도2호선 1단계 기본설계용역 중간보고회 개최

최종수정 2014.12.24 17:25 기사입력 2014.12.24 17:25

댓글쓰기

"푸른길 통과방안, 주요구간 노선계획 등 설명"
"유관기관, 전문가 등 다양한 의견 수렴"


[아시아경제 노해섭 기자]광주광역시(시장 윤장현)는 24일 오후 도시철도건설본부 주관으로 유관기관을 대상으로 하는 광주도시철도 2호선 1단계 기본설계용역 중간보고회를 개최했다.
이날 보고회는 지난해 1월부터 진행해온 1단계 기본설계용역의 추진사항과 백운광장 등 주요구간의 노선계획 및 통과방안에 대해 검토해온 내용을 설명하고 의견을 수렴하기 위해 마련된 자리로, 시 관련부서와 도시철도공사, 한국철도기술연구원 등 유관기관 등을 대상으로 진행됐다.

이날 참석자들은 ▲향후 지선 건설계획에 대비해 201역(시청인근), 219(광주역) 정거장 계획시 환승 또는 분기계획이 기본설계 시 검토돼야 한다.

▲푸른길공원과 중첩 구간에 대한 공원으로서의 가치평가와 예산절감 및 도시철도 이용객들의 접근 편의성 등에 대한 가치평가 측면을 비교 검토해 푸른길 점유가 불가피하다면 공원점유에 대해 시민, 시민단체와 충분한 설명과 이해를 구해야할 필요가 있다.
▲시내버스노선 개편에 대비해 이용객 편의 측면에서 환승거점역을 관련 부서와 협의 후 선정해 정거장 규모, 환승 동선계획, 편의시설 등을 마련하고 연계교통체계를 수립해야 한다.

▲백운광장 지하차도 및 하수 박스 통과 방안은 이중굴착 방지를 통한 예산절감과 시민불편 최소화 차원에서 도시철도건설본부에서 일괄 설계, 시공하는 것이 타당하다는 등 의견을 개진했다.

도시철도 2호선은 2013년 12월에 기본계획변경이 승인됨에 따라 총사업비 1조9053억원(국비60%, 시비40%)을 투입해 시청~월드컵경기장~백운광장~광주역~일곡∼첨단~수완을 연결하는 총연장 41.9㎞의 확대순환노선을 지하 저심도 방식으로 2024년까지 3단계로 나누어 건설할 계획이다.

이 가운데 1단계구간(시청~백운광장~광주역)은 내년 5월까지 기본설계를 완료하고, 이어 실시설계에 들어갈 방침이다.

시 관계자는 “광주시 2호선이 전국적인 기대와 관심을 받고 있는 사업인 만큼 지하 저심도방식의 안전성 확보, 공사비 절감, 공사중 시민불편 최소화 등에 대한 합리적인 검토를 위한 관련부서 및 유관기관의 의견을 들었다”며 “특히 그동안 쟁점이었던 백운광장, 남광주고가 등 주요구간, 도시철도와 중첩된 푸른길공원 통과방안 등에 대한 활발한 논의가 있었다”고 말했다.

또한 “푸른길공원과 관련된 단체를 방문, 사전설명과 아울러 이번 보고회에 참석해 의견을 제시하고 토론할 수 있는 기회를 갖고자 했지만 참석하지 않은 점이 아쉽다”고 덧붙였다.

노해섭 기자 nogary@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