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국내 금융사 對러시아 위험노출액 1조4700억원

최종수정 2014.12.17 09:52 기사입력 2014.12.17 09:5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고형광 기자] 국내 금융기관의 러시아에 대한 익스포저(위험노출액)는 13억6000만달러(한화 약 1조4700억원)인 것으로 나타났다.

17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지난 9월말 기준 수출입은행, 산업은행, 우리은행 등 11개 국내 금융기관이 러시아에 제공한 대출, 신용공여 등 익스포저는 13억6000만달러로 집계됐다. 이는 전체 대외여신 1083억4000만달러의 1.3% 규모다.
이 중 수출입은행이 9억5830만달러로 가장 많았고 산업은행 2억3140만달러, 우리은행 9160만달러, 외환은행 2000만달러, 신한은행과 하나은행이 각각 1900만달러, 농협이 1000만달러 등이다. 특히 수출입은행은 러시아 국영은행인 스베르방크에 5억200만달러의 여신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금감원 관계자는 "러시아의 익스포저 비중이 미미해 국내 금융기관에 미치는 영향은 크지 않을 것으로 파악됐다"며 "다만 루블화 폭락에 따른 디폴트 가능성 등을 염두에 두고 시장 상황을 예의주시하고 있다"고 말했다.

아울러 금감원은 러시아 경제에 대한 불안심리가 다른 신흥국으로 옮겨 붙을 경우 한국에서도 외국인 자금이 이탈할 수 있다고 보고 자금흐름을 정밀하게 모니터링하고 있다.
한편 현재 러시아에는 우리은행, 외환은행 두 곳의 지점이 있고 수출입은행, 산업은행, 삼성화재 등이 사무소를 두고 영업중이다.


고형광 기자 kohk0101@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