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한국 생보사 저금리 '울상'인데…캐나다는 '요율조정' 등 적절대응

최종수정 2014.12.14 12:14 기사입력 2014.12.14 12:14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대섭 기자] 저금리와 재무건전성 규제 강화에 보험회사가 대응하기 위해서는 보험회사들의 효과적인 부채관리를 유도할 수 있는 요율 규제 완화가 필요하다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정부와 감독당국이 추진하고 있는 규제완화의 지향점은 소비자 보호와 시장기능 활성화인데 이를 위해서는 시장원리에 따라 가격이 결정돼야 한다는 것이다. 캐나다의 경우 1980년 이후 장기금리가 하향세를 보이고 있지만 보험회사 및 감독당국의 적절한 대응이 이루어지고 있다는 평가다.

14일 보험연구원이 분석한 '캐나다 생명보험산업의 저금리 대응 전략'에 따르면 캐나다 보험회사들은 대체투자 등 고수익 투자보다는 상품 포트폴리오 조정, 신계약 요율 상향 조정 및 보증이율 하향 조정 등을 통해 대응했고 그 결과 보험회사의 금리 민감도가 낮아진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보험상품 및 요율 규제가 없기 때문에 시장상황 변화를 반영하는 신규 상품 판매, 신규 상품 보험료 인상 및 보증 옵션 제거 등으로 상품 포트폴리오를 조정하고 있다. 금리 및 주식시장 변동성에 민감한 상품 판매를 줄였으며 위험도가 낮은 상품 판매를 확대했다.

전용식 연구위원은 "2008년 이후 신규 개발된 상품들은 보험료를 인상했고 보증옵션을 조정한 것이 특징"이라며 "유배당 상품 활성화를 위한 노력도 있었으나 신계약이 큰 폭으로 늘어나지는 않았다"고 설명했다.

캐나다 보험회사는 고수익 투자, 대체투자 등을 늘리기 보다는 신용도가 높은 채권 비중을 유지하고 세그리게이티드(Segregated)펀드의 경우 뮤추얼 펀드 투자 비중을 높여 금리민감도와 주가변동성 민감도를 낮추는데 초점을 맞췄다.
전세계적으로 대체투자 관련 규제완화를 통해 운용수익을 제고하려 하고 있으나 캐나다의 경우 자산운용보다는 부채관리에 초점을 두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1999년 Segregated 펀드 운용자산 중 뮤추얼 펀드 자산 비중이 주식 비중을 처음 초과했으며 이후 뮤추얼 펀드 자산 비중이 늘어나고 있는데 이는 뮤추얼 펀드 투자가 적은 비용으로 분산투자 효과가 있기 때문이다.

저금리 지속으로 연금상품 또는 변액연금사업보다는 자산운용, 뮤추얼 펀드 등으로 경영전략을 수정하거나 아시아 지역으로의 해외진출을 추진하는 보험회사들이 늘어나고 있다.

중기적으로 저금리에서 발생하는 위험을 줄이기 위해 비보험 금융상품(Non Insurance Product) 판매 확대 전략을 추진할 수도 있으나 이 경우 은행 등 다른 금융회사와의 경쟁으로 경영성과가 훼손될 우려도 제기된다. 장기적으로 보험과 연금상품 수요는 지속될 것이기 때문에 인지도가 높고 효율적인 판매채널을 확보한 보험회사들은 안정적인 경영성과를 달성할 것으로 예상된다.

캐나다의 보험산업 규제체계는 저금리 환경에서 보험회사의 효과적인 부채관리를 유도하고 있는 것으로 평가된다. 특히 보험상품 개발 및 요율과 관련한 규제가 거의 없어 보험회사가 시장상황 변화에 상품 개발 및 요율조정을 통해 적절하게 대응할 수 있다. 연금상품의 보증옵션에 대한 선제적인 계리ㆍ자본 규제 정비가 보험회사의 저금리 부담을 완화하는 역할을 한다고 분석되고 있다.

채원영 연구원은 "저금리 장기화가 예상됨에 따라 전략적ㆍ정책적 측면에서 보험산업의 패러다임 변화가 필요하다"며 "재무건전성 규제 강화와 보험회계제도 개정이 예정돼 있어 보험산업에 대한 저금리의 영향은 더 클 수 있다"고 말했다.


김대섭 기자 joas11@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