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나이벡 정종평 대표 "주식 단 1주도 매각 안해"

최종수정 2014.12.12 14:39 기사입력 2014.12.12 14:39

댓글쓰기

최근 두 차례 신주인수권(BW)행사로 회사에 현금 20억 유입
기술개발과 주력제품 해외 마케팅에 역량 집중


[아시아경제 박미주 기자]정종평 나이벡 대표가 최근 신주인수권 행사로 받은 주식은 물론 기존 자신의 모든 주식에 대해 단 1주도 매각할 계획이 없다고 12일 밝혔다.
정 대표는 지난 11일 8억원 상당의 신주인수권(BW)을 행사해 전체 발행주식의 4.87%에 해당하는 18만9214주를 받았다. 정 대표의 보유주식은 이로써 기존 88만8000주에서 107만7214주로 늘어났다. 이는 전체 발행주식 407만4114주의 26.44%에 해당한다.

정 대표는 이번에 신주인수권을 행사해 받은 주식을 포함, 자신의 전체 주식을 당분간 단 한주도 매각할 계획이 없다고 전했다. 또 이번 신주 인수권 행사는 8억원 상당의 유상증자 성격이라고 했다. 신주인수권 행사대금 8억원은 지난 11일자로 회사에 현금으로 입고됐다.

정 대표는 "펩타이드 기술 전문기업 나이벡의 최대주주로서 창업 당시 천명했던 '의학사업으로 인류에 봉사한다'는 정신에 입각해 국내 1등은 물론 글로벌 1등 바이오 기업으로 성장시키는데 혼신을 다할 방침"이라고 강조했다.
앞서 지난 9일에도 12억원 상당의 신주인수권 행사로 회사는 총 20억원의 현금을 확보하게 됐다.

나이벡 관계자는 "현금 20억원 확보로 현재 진행 중인 각종 펩타이드 기술개발에 박차를 가하고 특히 주력제품의 해외 수출 등 글로벌 마케팅 활동에 전사적인 역량을 집중할 수 있게 됐다"고 전했다.


박미주 기자 beyond@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