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일본 원자력발전소 내년 봄이면 4기 가동한다

최종수정 2014.12.12 11:14 기사입력 2014.12.12 10:01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백우진 기자] 내년 봄이면 일본에서 원자력발전소 4기가 재가동될 것으로 보인다.

가고시마(鹿兒島)현 센다이(川內) 원자력발전소 1·2호기에 이어 후쿠이(福井)현에 있는 다카하마(高浜) 원전 3·4호기가 재가동을 위한 안전 심사를 연내에 통과할 것이라고 니혼게이자이신문이 12일 보도했다.
간사이(關西)전력의 다카하마 3·4호기는 정부 기구인 원자력규제위원회로부터 연내에 합격 내정을 받고 1개월 후 정식으로 합격이 결정될 것이라고 닛케이는 전했다. 그럴 경우 다카하마 3·4호기는 후속 절차를 거쳐 내년 봄 이후 재가동된다.

센다이 원전 1·2호기는 지난 9월 안전심사 합격증을 받은 데 이어 최근 현지 지방자치단체의 동의를 얻었으며 이르면 내년 초 재가동될 것으로 보인다.

일본 내 모든 원전은 2011년 3월11일 동일본대지진 때 발생한 후쿠시마(福島) 제1원전 사고 이후 가동이 중단됐다. 일본 정부는 안전 기준을 강화한 뒤 10여개 원전에 대해 재가동을 위한 심사를 진행하고 있다.
백우진 기자 cobalt100@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