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기아 카니발, 美 패밀리카시장서 힘찬 날갯짓

최종수정 2014.11.20 10:47 기사입력 2014.11.20 10:47

댓글쓰기

기아차 신형 카니발

기아차 신형 카니발


[아시아경제 최대열 기자]기아자동차의 신형 카니발(현지명 세도나)이 미국에서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지난달 현지 판매에 들어가 적잖은 판매고를 올리고 있어 현지 미니밴 시장에서 두 자릿수 점유율도 가능할 전망이다.

19일 회사에 따르면 카니발은 지난달 미국에서 2376대가 팔렸다. 올 들어 9월까지 매달 600여대 정도 팔리는 데 그쳤으나 4배 가까이 판매량이 늘었다. 국내서도 지난 6월 신형 모델을 출시한 이후 판매량이 급증했는데 '미니밴'의 본고장 미국에서도 신차효과를 톡톡히 보고 있는 셈이다.

지난달 판매량을 기준으로 한 카니발의 현지 미니밴 시장 점유율은 5.7% 수준으로 집계됐다. 모델 노후화로 인해 지난해부터 올해 들어서도 1%대에 머물렀던 점을 감안하면 눈에 띄는 성장세다. 크라이슬러나 닷지 등 경쟁업체가 내놓는 동급모델에 비해서는 아직 판매량이 다소 적은 수준이나 전년 대비 신장률만 놓고 보면 미니밴 차종 가운데 가장 높다.

특히 도요타ㆍ혼다 등 엔저로 수익성이 좋아진 일본 업체가 판매 인센티브를 높이며 공세적으로 시장확대에 나선 상황에서 거둔 성과라 더 의미 있는 실적으로 업계에서는 보고 있다. 카니발은 지난해까지만 해도 닛산 퀘스트나 마쯔다 5보다 적게 팔렸는데 현 추세를 이어간다면 연말께 미니밴 5위 자리까지 치고 올라갈 전망이다.

미국 내 신차판매 시장이 올해 들어 완연한 회복조짐을 보이고 있는 가운데 미니밴 역시 수요가 꾸준히 느는 차종으로 꼽힌다. 업계에 따르면 올해 들어 지난달까지 현지에서 팔린 미니밴은 총 47만여대로 전년 대비 6% 이상 늘었다. 미니밴은 과거 80년대 미국 업체가 처음 만든 차종으로 전통적으로 북미지역에서 수요가 많다.
카니발의 경우 10년 전까지만 해도 미국에서 연간 5만~6만대 정도 팔리며 기아차 미국법인의 주력차종으로 꼽혔다. 2000년대 후반까지 매달 2000~3000대 정도 팔리며 차급별 시장점유율에서 두 자릿수를 기록한 적도 있다.

미국서 팔리는 신형 카니발은 국내 공장에서 생산해 수출한 모델로 가솔린엔진을 쓰는 모델만 판매되고 있다. 9인승 모델이 없고 7인승이나 8인승 모델이 출시되는 것도 국내와 다르다.


최대열 기자 dychoi@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