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현대百, '착한쇼핑 사랑나눔' 캠페인 전개…'매출 2% 기부'

최종수정 2014.11.20 08:00 기사입력 2014.11.20 08:00

댓글쓰기

'사랑나눔' 마크 붙은 상품 구매시 백화점과 협력사 각각 1%씩 기부

현대百 '러브이즈베터'

현대百 '러브이즈베터'

[아시아경제 송화정 기자]현대백화점이 2014 마지막 파워세일 기간 동안 고객과 협력사가 함께 참여하는 새로운 방식의 사회공헌 캠페인을 진행한다.

현대백화점은 오는 21일부터 30일까지 전국 13개 점포에서 '착한쇼핑 사랑나눔' 캠페인을 전개한다고 20일 밝혔다.

여성패션, 아동스포츠, 잡화, 해외패션 등 전 상품군 327개 협력사가 참여하는 이번 캠페인은 '러브이즈베터(Love is Better)'라고 적힌 사랑나눔 마크가 붙어있는 상품을 고객이 구매하면 현대백화점과 해당 협력사가 매출액의 1%씩, 총 2%를 자동으로 기부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백화점이 협력사가 기부한 금액만큼을 '매칭그랜트(matching grant)' 형태로 기부하는 건 처음이다.

에트로, 비비안웨스트우드, 헨리베글린, 쟈딕앤볼테르, 마쥬, 산드로 등 해외 유명 인기 브랜드도 이번 캠페인에 함께 참여한다.

현대백화점 측은 고객이 구매를 통해 자연스럽게 기부에 참여하고 사회공헌 활동 참여의 필요성은 알지만 참여하지 못하는 협력사들이 해당 상품 매출의 1% 기부에 참여하고 같은 금액을 백화점이 더하는 한편 구체적인 지원 단체까지 알려주는 등 고객과 협력사, 백화점이 함께하는 캠페인이라고 설명했다.
현대백화점 관계자는 "이번 캠페인에 참여하는 협력사 중 약 70% 이상인 230여 개 브랜드가 사회공헌활동을 참여한 적이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며 "최근 소비가 저조해 어려움을 겪고 있는 협력사들이 좋은 뜻에 동참해준 만큼 협력사 명의로 원하는 곳에 기부될 수 있도록 했다"고 설명했다.

특히 여기서 모인 사랑나눔 기부금은 협력사 이름으로 대한사회복지회, 세이브더칠드런, 굿네이버스, 대한적십자사, 연탄은행 등 ▲사회복지 ▲아동복지 ▲해외구호단체 31곳에 전달될 예정이다. 현대백화점 측은 이번 캠페인을 통해 모두 2억원 정도의 기부금이 모아질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이 밖에도 현대백화점은 캠페인 기간 동안 고객들과 직원들이 함께 봉사활동을 할 수 있는 '열린사랑 봉사나눔' 행사와 '사랑의 김장나눔' 체험 행사를 무역센터점 등 주요 점포에서 진해한다.

이에 앞서 현대백화점은 지난 7월 공급과잉으로 가격이 폭락한 양파 농가 지원을 위해 양파 130t을 공짜로 나눠주는 '양파 소비 촉진 캠페인'을 진행했고, 지난달엔 기부 문화 확산을 위해 올 들어 전국에서 가장 먼저 구세군 자선 모금활동을 시작한 바 있다.

특히 기부에 재미 요소를 부각시키기 위해 기존 빨간색 구세군 냄비 대신 기부할 경우 조명이 바뀌는 '디지털 발광다이오드(LED) 자선 트리'를 선보여 화제를 모으고 있다.

정지영 현대백화점 영업전략실장은 "사회공헌 활동에 대한 수요에도 불구하고 자금, 인력 등의 문제로 사정이 여의치 않은 중소협력사들에게 CSR 참여의 기회를 제공한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면서 "협력사들이 자율적 참여를 통해 사회공헌 활동의 범위를 확대하는 동시에 고객들에게도 사회공헌 활동에 대한 인식을 새롭게 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송화정 기자 pancak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