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北, 때아닌 전국규모의 연합 방공 훈련 진행

최종수정 2014.11.01 13:35 기사입력 2014.11.01 11:01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박희준 외교·통일 선임기자]북한이 지난달부터 전국 규모의 방공훈련을 시작한 것으로 나타났다.

북수의 북한 소식통들은 지난달 31일 자유아시아방송(RFA)에 북한이 전국적인 민간 대피훈련에 이어 연합 반항공(방공) 훈련을 시작했다고 전했다. 해마다 실시되는 동계훈련보다는 한참 때 이른 시기에 시작된 훈련이어서 주민들은 매우 이례적인 것으로 받아들이고 있다.
소식통들에 따르면, 현역 고사무력과 민간 고사무력의 연합 반항공 훈련 실시에 대한 최고사령부의 명령이 10월25일 각 해당 기관들에 하달됐다.

최고사령부의 명령에 따라 북한은 10월29일부터 31일까지 전국적인 민간 반항공 대피훈련을 진행한데 이어 10월31일부터 현역 고사무력과 민간 고사무력의 연합 반항공 훈련을 시작했다.

이번 연합 반항공 훈련기간은 11월5일까지 일주일간이다.
훈련에는 현역 고사포, 고사총, 화승총(휴대용미사일) 부대들과 민간 상설·비상설 고사총 부대가 참여한다.

명령에 따라 공장기업소에서 일하는 '노농적위군' 소속 비상설 고사총 대원들도 모두 진지에서 숙식을 하며 훈련에 참가해야 한다.

또 양강도 주둔 10군단 산하 82연대와 군단 직속 화승총 대대가 31일 새벽 1시부터 연합훈련에 들갔다. 82연대에는 구경 38㎜자행(자동)고사포 1개 대대, 14.5㎜ 4열 고사기관총 5개 대대가 있으며, 직속 화승총 대대에는 양강도 혜산시 중대와 보천군, 갑산군, 운흥군에 독립소대가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북한 당국은 지난달 29일부터 양강도 전역에서 핵공격을 가상한 비상대피훈련과 항공기 폭격을 가정한 훈련 등 대규모 반항공 훈련을 벌였다.

공장기업소 종업원들과 주민들은 혜산광장과 역전여관, 성후고등중학교를 비롯한 여러 장소들에 모여 간단한 인원점검과 비상전투비품 검열을 받은 후 각자 지정된 '소개지'로 이동하기도 했다.

북한은 또 30일부터 이틀 동안 민간 반항공 훈련을 벌여 주민들은 모두 주변 방공호와 엄폐물에 대피하고 저녁 8시부터 아침 6시까지 '등화관제' 훈련도 실시했다.

북한은 해마다 12월1일부터 '동계훈련'을 벌이는 데 김장철에 훈련이 연속으로 이어지면서 주민들이 불만이 상당히 높은 것으로 전해졌다.


박희준 외교·통일 선임기자 jacklondo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