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운전자 안전불감증, 교통사고 어린이 사망률 높인다

최종수정 2014.10.25 16:18 기사입력 2014.10.25 16:18

댓글쓰기

고속도로 운전자 10명 중 7명 카시트 미장착

[아시아경제 이민찬 기자]유아를 동반한 우리나라 운전자 10명 중 7명은 카시트를 착용하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
교통안전공단이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새누리당 김희국 의원에게 제출한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고속도로 유아용 카시트 착용률이 33.6%에 불과했다. 2010~2012년까지 35%대에서 39%로 증가추세를 보였지만 2013년 6%포인트 급감했다.

카시트를 착용률이 감소세를 보이면서 교통사고로 목숨을 잃는 유아가 늘고 있다. 경찰청 교통사고 통계를 보면 교통사고 어린이 사망자의 30%, 부상자의 56%가 자동차 승차 중에 발생했다.

카시트를 사용하지 않을 경우 교통사고가 발생했을 때 머리를 다칠 확률이 10배나 증가한다는 게 교통안전공단 자동차안전연구원의 분석이다. 반면 카시트를 착용할 경우 1~2세 영아는 71%, 12세는 54%의 사망 감소 효과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우리나라의 낮은 카시트 착용률은 선진국과는 대조적이다. 지난해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교통포럼(ITF) 조사에 따르면 독일 96%, 영국 95%, 스웨덴 96%, 프랑스 89%, 캐나다 87% 등의 카시트 장착률을 보였다.

김 의원은 "유아용 카시트는 안전사고에 따른 피해를 확연하게 줄여주는 보호장치지만 착용률이 낮다는 게 안타깝다"면서 "정부가 카시트의 중요성을 운전자들이 확실히 체감할 수 있는 정보와 정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민찬 기자 leemi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