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침대만 과학? 스타킹도 과학이다

최종수정 2014.10.25 09:30 기사입력 2014.10.25 09:30

댓글쓰기

침대만 과학? 스타킹도 과학이다
[아시아경제 조강욱 기자] 매서운 한파가 몰아쳐도 멋내기를 포기할 수 없는 여성들을 위한 필수품 '스타킹'.

스타킹은 사실 투명양말의 개념으로 바지, 양말 등의 대용 제품이 많아지고 맨 다리도 부끄럽지 않은 시대가 오면서 필수 기본 제품에서 패션 제품으로 변모하며 예전에 비해 수요가 많이 줄었다.

하지만 다양한 기능 및 패턴, 색상을 갖춘 스타킹들이 속속 등장하면서 패션의 완성에 한 몫 하는 아이템이 됐다.

패션과 보온을 완성시켜주는 'it' 아이템, 스타킹에 대한 궁금증을 풀어보자.

◆스타킹은 원래 남성용이다?
지금은 스타킹을 신는 남자를 상상하기 어렵지만, 사실 스타킹은 남성용 소품으로 탄생됐다. 중세 스코틀랜드의 귀족들이 사냥 시 착용하던 타이즈가 스타킹의 효시인데, 스코틀랜드 남성들은 전통 의상인 킬트를 입을 때 아직도 반 스타킹을 착용하기도 한다.

여성들에게 유행하기 시작한 것은 1589년 영국의 목사인 윌리엄이 양말 짜는 기계를 발명하면서부터라고 한다. 한국 여성들에게 스타킹은 보온 및 피부보호를 위해 착용됐으나, 점차 패션을 완성하는 중요한 소품으로 자리 잡았다.

◆종류가 100가지도 넘는 스타킹, 제대로 알고 신자!

보통 스타킹은 형태별로 분류된다.

팬티 스타킹은 'panty hose'라고도 하며 포괄적으로 스타킹 전체를 지칭하는 형태로 허리까지 오는 것을 말한다. 가장 많이 팔린다.

밴드 스타킹은 발끝에서 허벅지까지 올라오는 스타킹이다. 과거에는 카터벨트와 같이 착용하거나, 긴치마를 입는 여성들이 사용했으나, 현재는 수요가 가장 적다.

판타롱 스타킹은 무릎까지 오는 형태다. 무릎 바로 위까지 오는 것을 over knee high, 무릎 바로 아래까지 오는 것을 knee high라고 부른다.

삭스는 발목까지 오는 스타킹으로 양말 대용으로 많이 착용한다.

풋커버는 삭스보다 짧은, 발바닥 부분만 가려주게 만든 것으로 덧버선이라고도 한다.

레깅스는 'footless tights'라고도 하며, 발 부분이 없는 스타킹을 지칭한다. 길이에 따라 7부(허리에서 종아리까지), 9부(허리에서 발목까지), 10부(허리에서 발뒤꿈치까지) 등으로 나뉜다.

타이즈는 40데니어를 초과하는 스타킹보다 두꺼운 제품을 타이즈라 한다.

기능별 분류로는 무늬가 없는 일반 스타킹, 무늬가 있는 패턴 스타킹, 힙업 기능, 의료용 등 기능성 스타킹이 있다.

◆막 신지 마세요~ 스타킹의 착용법과 관리법

스타킹은 매우 섬세한 제품이어서 착용 시 설명서를 보고 잘 따라서 착용한다면 올이 잘 나가지 않는다. 스타킹은 착용 시 손끝이나 손톱 등에 손상이 발생할 수 있으며 심지어 포장지를 벗기는 과정에서도 손상이 발생하는 경우가 있으니 취급 시 주의가 필요하다. 특히 착용한 후 손바닥으로 스타킹의 표면을 잘 펴줘야 얼룩 없이 매끈한 각선미가 드러난다고 한다.

스타킹은 소모품이지만, 세탁법을 잘 지켜 세탁하면 상대적으로 오래 신을 수 있다. 30℃ 이하 물에서 중성세제로 약하게 주물러 손세탁하는 것이 원칙이나 세탁기에 넣어 빨 경우는 꼭 뒤집어 세탁망에 넣어서 빨아야 한다. 이염의 우려가 있으므로 단독 세탁을 권장하며, 드라이 크리닝과 다림질을 금한다.

◆스타킹의 미래모습은?

현재는 흡한속건(땀을 빠르게 흡수하고 빠르게 건조되는 특성) 스타킹, 항균 스타킹, 정전기 방지 스타킹 등 한가지 기능을 가지고 있는 스타킹은 많지만, 이를 한꺼번에 가지고 있는 스타킹은 없다.

또 빨아도 항균, 정전기 방지 등의 기능을 그대로 유지할 수 있는 스타킹은 많지 않은데, 앞으로의 스타킹은 이렇게 아웃도어처럼 단지 얇고 신축성이 있는 옷이 아닌, 여러 기능을 한꺼번에 가지고 있는 스타킹이 될 것으로 보인다.

◆스타킹 전문 매장이 있다굽쇼?!

일본에는 스타킹 전문 매장이 있다. 각종 컬러별, 패턴별 스타킹, 풋커버, 양말 등이 사이즈별로 전시돼 있는 곳으로 여성 관광객이 일본을 방문할 경우 꼭 들르게 되는 곳이라고 한다.

평균 가격은 스타킹 한 켤레에 ¥1,000 정도로 한국보다는 다소 비싼 편이지만, 품질이 매우 훌륭하고 올이 잘 나가지 않으며 부드러운 터치감을 자랑해 일본 여행 시 선물용으로 인기라고 한다.

한국에는 스타킹 전문 매장이 없는데 이는 스타킹이 일회용이라는 인식이 강하기 때문이라고 한다. 따라서 편의점에서 사서 한번 신고 버리는 경우가 많아 스타킹 전문 매장이 진출하기에는 다소 무리가 있다는 의견이 존재한다.

(자료 : 효성 제공)


조강욱 기자 jomarok@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