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스텐손, 4강 진출 "매치플레이의 제왕 GO~"

최종수정 2014.10.19 09:53 기사입력 2014.10.19 09:53

댓글쓰기

볼보월드매치플레이 8강전에서 블릭스트 2홀 차 제압, 코에체와 격돌

헨리크 스텐손(왼쪽)이 볼보월드매치플레이 8강전 경기 도중 4번홀에서 티 샷을 한 뒤 공을 바라보고 있다. 켄트(잉글랜드)=사진=Getty images/멀티비츠

헨리크 스텐손(왼쪽)이 볼보월드매치플레이 8강전 경기 도중 4번홀에서 티 샷을 한 뒤 공을 바라보고 있다. 켄트(잉글랜드)=사진=Getty images/멀티비츠


[아시아경제 김현준 골프전문기자] 세계랭킹 5위 헨리크 스텐손(스웨덴)이 '매치플레이의 제왕'에 한 발 더 다가섰다.

19일(한국시간) 잉글랜드 근교 켄트의 런던골프장(72ㆍ7026야드)에서 끝난 유러피언(EPGA)투어 볼보월드매치플레이(총상금 225만 유로) 8강전에서 요나스 블릭스트(스웨덴)를 2홀 차로 제압하고 4강전에 진출해 조지 코에체(남아공)와 결승 티켓을 놓고 격돌하게 됐다. 또 다른 4강전에서는 미코 일로넨(핀란드)과 주스트 루이텐(네덜란드)이 맞붙는다.
이 대회가 바로 유럽의 매치플레이 제왕을 가리는 무대다. 올해는 더욱이 라운드 로빈 방식의 예선전을 도입해 화제가 됐다. 바로 내년 월드골프챔피언십(WGC)시리즈 캐딜락매치플레이에서 채택한 '조별 리그'다. 64명의 선수를 16개 조로 나눠 각조 1위가 16강전부터 1대1 매치플레이를 펼치는 방식이다. 당연히 '흥행'을 위해 빅스타의 초반 탈락을 방지하겠다는 의도다.

16명만 출전하는 이 대회는 4개 조 1, 2위가 8강전에 나가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1번 시드를 받은 스텐손은 예선 첫날 코에체와 비긴 뒤 둘째날 프란체스코 몰리나리(이탈리아), 셋째날 통차이 자이디(태국)를 각각 2홀 차로 이기면서 조 1위로 8강전에 선착해 우승 진군이 순조로운 상황이다. 이날은 3홀 차로 앞서던 14, 15번홀을 연거푸 내줘 위기에 직면했다가 마지막 18번홀(파5) 버디로 블릭스트를 제압했다.
김현준 골프전문기자 golfki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