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엑소 루한, SM상대 소송제기 중 허지웅 발언 주목…'최소 점쟁이?'

최종수정 2014.10.10 11:16 기사입력 2014.10.10 11:16

댓글쓰기

허지웅이 최근 논란이 된 제시카 사태를 두고 또 다른 사건을 예측했다. [사진=JTBC '썰전' 캡쳐]

허지웅이 최근 논란이 된 제시카 사태를 두고 또 다른 사건을 예측했다. [사진=JTBC '썰전' 캡쳐]


엑소 루한, SM상대 소송제기 중 허지웅 발언 주목…'최소 점쟁이?'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엑소 루한이 SM엔터테인먼트를 상대로 소송을 제기한 가운데 '썰전'의 허지웅 발언이 주목받고 있다.
지난 9일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JTBC '썰전'에서는 소녀시대 전 멤버 제시카의 탈퇴와 퇴출을 주제로 열띤 설전을 벌였다.

이에 허지웅은 "SM에서 5월에 크리스 탈퇴, 7월에 설리 열애설, 9월에는 제시카 사건이 터졌다"며 "제 생각에는 11월에 외국인 멤버 한 명이 또 사건을 터뜨릴 거 같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한편, 이 방송이 전파를 탄 다음날 10일 오전 엑소의 중국 멤버 루한은 서울 중앙지방법원에 소속사 SM엔터테인먼트를 상대로 전속계약효력부존재확인소송을 제기했다.
이는 지난 5월 15일 멤버 크리스(우이판)가 소속사에 낸 소송과 동일한 소송이다. 법적 대리인 역시 크리스가 선임했던 법무법인 한결로 알려졌다.

이로써 루한도 크리스에 이어 사실상 엑소의 멤버로 활동할 의사가 없음을 드러낸 것으로 추측된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