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히든싱어3' 김태우 "인순이 선배, 딸 돌잔치에도 와줬다"

최종수정 2014.10.10 08:52 기사입력 2014.10.10 08:52

댓글쓰기

'히든싱어3' 김태우 /JTBC 제공

'히든싱어3' 김태우 /JTBC 제공


[아시아경제 장용준 기자]지오디 김태우가 최근 진행한 종합편성채널 JTBC 예능프로그램 '히든싱어3' 촬영에 참여해 인순이와 절친 사이임을 고백했다.

인순이는 김태우의 결혼식 축가를 불렀으며 딸 지율 양의 돌잔치에도 참석했다. 그만큼 인순이와 친분이 깊은 김태우는 이날 "선배 노래를 가까이에서 들을 수 있다는 것 자체에 의미를 둬 녹화에 참여하게 됐다"라고 밝혔다.

또 "제작진과의 사전 인터뷰에서 인순이 모창만큼은 절대 불가능할 거라고 의심했다"라며 "'과연 어떤 사람들이 모창자로 나오는 걸까'에 대한 궁금증에 직접 이렇게 현장을 찾았다"라고 덧붙였다.

이와 함께 "'가장 인순이 같지 않은 사람'으로 인순이 선배를 찍으면 집에 가겠다"라고 전하며 자신만만한 모습을 내비쳤다. 그러나 막상 라운드가 시작되자 김태우는 연속으로 헛다리를 짚어 진땀을 흘렸다는 후문.

한편, '진짜 인순이 찾기'에 도전한 김태우의 모습은 오는 11일 오후 11시 '히든싱어3'에서 확인할 수 있다.
장용준 기자 zelra@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