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GS25, 크림치즈맛 팝콘 출시

최종수정 2014.10.08 08:44 기사입력 2014.10.08 08:44

댓글쓰기

GS25, 팝콘 인기에 향긋하고 달콤한 치즈향 팝콘 선보여

GS25 '크림치즈맛 팝콘'

GS25 '크림치즈맛 팝콘'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송화정 기자]팝콘 매출이 급증하고 있다.

8일 GS리테일이 운영하는 편의점 GS25에 따르면 최근 5년간 팝콘 상품 매출은 전년 대비 2011년 12.9%, 2012년 19.9%에 이어 2013년 40.4% 늘었으며 올해는 1월부터 9월까지 전년 동기 대비 111.5% 증가했다. 팝콘이 100% 이상의 매출 신장을 보인 것은 올해가 처음이다.
GS25 스낵 카테고리 중 팝콘 상품이 차지하는 매출 비중 역시 2010년 2.9%에서 2014년(9월 기준) 7.1%로 두 배 이상 증가했다.

지난해 7월 출시된 GS25의 버터갈릭맛 팝콘이 새우깡, 포카칩 등 스낵 카테고리 전통의 강자를 제치며 스낵 매출 신기록을 갈아 치우고 있는 것이 팝콘 전체 매출 증가의 가장 큰 원동력이라는 분석이다.

GS25는 팝콘의 인기가 갈수록 증가함에 따라 오는 10일 버터갈릭맛 팝콘의 후속작인 크림치즈맛 팝콘을 출시한다.
GS25는 버터의 고소함, 갈릭의 중독성 있는 향, 적당한 간으로 고객들의 큰 사랑을 받았던 버터갈릭맛 팝콘과는 차별화된 달콤하고 향긋한 크림치즈의 깊은 맛을 느낄 수 있는 크림치즈 팝콘을 출시하게 됐다. 가격은 1000원.

이처럼 팝콘이 큰 인기를 끌며 지속적으로 신상품이 출시되는 것은 중소기업의 기술력 발전과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의 활성화, 그리고 전국의 유통망 확보가 복합적으로 작용한 결과로 풀이된다.

중소기업의 기술력이 높아짐에 따라 기존에 없었던 새로운 맛을 개발해 낼 수 있었고 영화관에서 즐기는 먹거리에서 언제 어디서나 즐길 수 있는 맛있고 알뜰한 과자로 인식될 수 있었다.

SNS의 활성화도 팝콘 인기에 한 몫 했다. 광고 외에는 인지도를 높이기 힘들었던 과거와는 달리 블로그, 트위터, 페이스북 등의 SNS가 활성화된 요즘에는 SNS 입소문은 상상 이상의 광고 효과를 발휘하며 고객들의 구매 욕구를 자극하게 됐다.

특히 기업이 만드는 광고보다 경험담이 담겨 있는 SNS의 특징으로 인해 상품의 맛이나 품질에 대한 신뢰도가 높아지게 되면서 중소기업 상품이라도 고객들의 선택을 받을 수 있게 된 것.

GS리테일은 GS25에서 큰 성공을 거두고 있는 팝콘 상품을 GS수퍼마켓에서도 판매할 계획이다.

김지용 GS리테일 편의점 쿠키스낵 상품기획자(MD)는 "중소기업의 기술력이 높아지고 SNS가 활성화 되면서 자체브랜드(PB) 상품들이 큰 인기를 끌고 있으며 그 대표적인 예가 팝콘"이라며 "앞으로도 새로운 시도로 고객들에게 차별화된 가치를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송화정 기자 pancak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