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매드포갈릭, 별도법인 MFG코리아로 재탄생

최종수정 2014.09.23 17:49 기사입력 2014.09.23 17:49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소연 기자]외식 전문 기업 썬앳푸드는 글로벌 금융 그룹 스탠다드차타드의 사모펀드인 스탠다드차타드 프라이빗에쿼티(SCPE)와 전략적 파트너십을 체결하고 별도 법인 ‘MFG코리아’를 신설한다고 23일 밝혔다.

이번 파트너십 체결은 매드포갈릭의 브랜드 가치와 향후 성장 가능성을 인정 받은 결과로 평가되고 있다. 매드포갈릭은 마늘 콘셉트의 차별화된 브랜드 전략과 탄탄한 수익구조, 전문화된 요리사 인력을 통한 품질 경영으로 국내 외식 시장에서 프리미엄 브랜드로 주목 받아왔다. 또 국내뿐 아니라 싱가포르, 필리핀, 인도네시아 등 해외 시장에 마스터프랜차이즈 형태로 진출하며, 국내에서 개발된 토종 브랜드로 해외에 진출해 글로벌 브랜드의 반열에 올랐다.
MFG코리아와 SCPE는 전략적 파트너로서 브랜드의 성장과 발전을 위한 노력을 지속해 나갈 예정이며, 남수정 대표 및 썬앳푸드의 임직원들이 지속해 MFG코리아의 경영을 담당하게 된다.

파트너십 체결을 통해 500억원의 투자 금액을 확보하게 된 MFG코리아는 주로 서울에 집중돼 있던 기존 매드포갈릭 매장을 전국적으로 확대하는 등 전국적인 네트워크를 강화해 브랜드 접근성을 높이고, 다양한 형태의 매장을 새롭게 선보일 계획이다.

아울러 SCPE의 글로벌 네트워크를 통해 해외 시장 진출에 더욱 박차를 가할 예정이다. 매드포갈릭은 지난 8월18일에는 중국 마카오 최대 외식 기업인 퓨처브라이트 그룹(Future Bright Group)과. 홍콩, 마카오 및 중국 광둥(廣東) 지역 진출을 위한 파트너십을 체결했다. 또한 두바이에 본사를 둔 굴지의 현지 투자기업 알 알리 홀딩그룹(Al Ahli Holding Group)과의 계약을 검토 중이며, 추가적으로 베트남, 대만 등의 지역도 검토 중이다.
MFG코리아 남수정 대표는 “매드포갈릭의 브랜드 인지도와 수익성을 고려할 때 집중적인 마케팅과 투자를 통해 브랜드 가치를 강화하고 새로운 도약을 위한 기반을 마련하기에 적합한 시기라고 판단해 이번 별도 법인 설립을 추진하게 됐다”며 “순수 국내 브랜드로 시작해 해외에서도 성공적인 비즈니스를 펼치고 있는 매드포갈릭이 그 가치를 인정 받아 파트너십을 체결하고 성장을 위한 발판을 마련했다는 점에서 큰 의미가 있다” 고 밝혔다.


김소연 기자 nicksy@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