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맨시티, 램파드 동점골로 첼시와 무승부…경기 후 무리뉴 반응은?

최종수정 2014.09.22 11:37 기사입력 2014.09.22 11:37

댓글쓰기

맨체스터 시티 프랭크 램파드 [사진=맨체스터 시티 트위터 캡처]

맨체스터 시티 프랭크 램파드 [사진=맨체스터 시티 트위터 캡처]


맨시티, 램파드 동점골로 첼시와 무승부…경기 후 무리뉴 반응은?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첼시의 레전드' 프랭크 램파드가 친정팀 첼시에 비수를 꽂아 화제다.

맨체스터 시티는 22일(이하 한국시간) 영국 맨체스터 에티하드 스타디움서 열린 2014-2015 첼시와의 프리미어리그 5라운드 경기에서 1-1로 비겼다. 치열한 양팀의 승부에서, 단연 주목받은 선수는 프랭크 램파드였다.

맨시티의 홈이었지만, 경기는 첼시의 흐름대로 주도됐다. 최근 리그에서 4연승을 달린 첼시의 기세는 만만치 않았다. 경기 내내 경기의 주도권을 쥔 채 역습위주로 맨시티를 상대한 첼시는 맨시티의 골문을 끊임없이 위협했다.

맨시티의 파블로 사발레타가 후반 21분 경고 누적으로 퇴장을 당하며 수적 열세에 직면했다. 이후 첼시는 5분 뒤인 후반 26분, 교체 투입된 안드레 슈얼레가 아자르의 도움을 받아 선제골을 기록, 승리를 눈앞에 뒀다.
하지만 맨시티의 푸른 유니폼을 입은 램파드가 일을 냈다. 램파드는 후반 35분 왼쪽 측면에서 제임스 밀너가 올린 크로스를 문전에서 논스톱 슈팅으로 연결, 첼시의 골망을 시원하게 흔들었다. 친정팀 첼시의 승리 역시 램파드의 슈팅 한 번에 날아갔다.

멋진 슈팅에 흥분한 맨시티 선수들은 기뻐하며 램파드에게 다가왔다. 하지만 램파드의 얼굴에는 웃음기 없는 진지한 모습만이 가득했다. 지난 2001년부터 10년이 넘는 시간동안 '첼시맨'으로 살아온 탓일까, 그는 특별한 세레모니를 하지 않고 그저 동료들의 축하만 받았다.

결국 램파드의 동점골에 힘입어 경기는 1-1로 종료됐다.

한편 램파드의 전 스승인 무리뉴 감독이 경기가 끝난 후 한 인터뷰도 화제가 되고 있다. 무리뉴 감독은 경기가 끝난 후 스카이스포츠를 통해 "램파드는 맨시티의 선수다"며 "내가 축구에서 너무 실용주의적으로 생각하는 것일 수도 있지만 그는 첼시의 경쟁팀으로 가는 것을 선택했고 러브스토리는 끝났다"고 밝혔다.

하지만 칼날같은 발언만 한 것은 아니었다. 무리뉴는 이어 "첼시의 사람들은 이곳에서 램파드가 뛰었던 것을 절대로 잊을 수 없을 것이다"며 레전드로서의 램파드를 추켜세우는 모습을 보여 눈길을 끌었다.

램파드 첼시 맨시티 소식을 접한 네티즌은 "램파드 첼시 맨시티, 동화같은 일이 일어났네" "램파드 첼시 맨시티, 눈물의 드라마" "램파드 첼시 맨시티, 램파드는 인정한다"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