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박원순 美 도시 순방·창조경제 해법 찾을까

최종수정 2014.09.21 11:15 기사입력 2014.09.21 11:15

댓글쓰기

-박원순 7박10일로 뉴욕, 워싱턴D.C., 샌프란시스코, LA 4개 도시 순방
[아시아경제 김재연 기자]박원순 서울 시장이 21일부터 30일까지 7박 10일간 미국 뉴욕, 워싱턴D.C., 샌프란시스코, LA 등 4개 도시를 방문한다.

이번 출장은 박원순 시장이 지속가능성을 위한 세계지방정부 네트워크 회장 자격으로 UN기후정상회의에 초청되며 시작됐다. 박 시장은 이번 출장을 서울식 창조경제의 해법을 찾는 계기로 삼겠다는 심산이다.
박 시장은 출장길에 오르며 "이번 미국 순방에서 투자·관광지로서 서울의 역량을 세계에 알리고 미국 주요 도시와의 협력과 주요 기관 및 인사 네트워킹 강화를 통해 서울형 창조경제의 내실을 다지고자 한다"고 말했다.

박 시장은 이번 출장에서 워싱턴D.C와 '도심재생', 샌프란시스코 시장과 '문화관광' MOU를 각각 체결하는 등 미국 주요도시와의 네트워킹을 강화할 예정이다.

'월드뱅크', '코리아소사이어티', '세계자원연구소', '세계적 NGO '도시연구소' 등 영향력 있는 주요 기관과 대도시 문제의 해법을 찾기 위한 협력관계도 모색한다.
에릭 슈밋 구글 회장, 집 없는 억만장자로 알려진 니콜라스 베르그루엔등 다양한 인사와의 면담도 예정돼 있다.

박 시장은 에릭 슈밋 회장, 트위터 홍보담당임원 면담을 통해 시의 전자정부, 빅데이터 활용 정책 관련 협력을 논의할 계획이다.

베르그루엔과는 내년 가을 열리는 '21세기 협의회'(21st century Council)의 월드포스트 컨퍼런스 서울 개최와 관련사항을 협의한다. 22일에는 다니엘 러셀 미 국무부 동아시아·태평양 차관보와는 한미 관계의 중요성에 대한 상호 공감대를 확인하기로 했다.

박 시장은 실리콘밸리를 방문, 창업기업 투자사들이 서울 창업기업에 투자를 확대 할 수 있는 방안을 모색하고, 뉴욕에선 금융투자유치설명회를 열어 여의도 금융중심지 조성 계획과 서울의 우수한 금융투자 환경을 직접 알릴 예정이다.

UN기후 정상 회의에 참석하는 박 시장은 '기후변화대응에 대한 시장 협약'을 발표하고 월드뱅크 등 주요기관의 참석자들과 '서울의 날'을 개최, 서울의 발전 과정을 소개할 계획이다.

박 시장은 "UN 기후 정상회의 세션에서 기후대응 문제에 있어 세계 도시의 연대가 중요하다는 점을 강조하고 서울이 주도적으로 앞장서 나가겠다"고 말했다.


김재연 기자 ukebida@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