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쓰러진 어금니 교정 새 치료법…美 학술지에 소개

최종수정 2014.09.16 11:06 기사입력 2014.09.16 11:06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지연진 기자]어금니 주변의 치아가 빠졌을 때 제 때 치료하지 않으면 어금니가 쓰러져 임플란트 치료에서 좋은 결과를 얻지 못하는 경우가 있다. 대부분의 치아 교정 치료는 쓰러진 어금니를 세우기 위해 인접 치아들을 묶어 버팀목으로 사용하는데 이를 위해 사용하는 '브랫킷'이라는 장치가 불편해 치료를 포기하는 탓이다.

이대목동병원 교정과 전윤식 교수팀은 이같은 부분 교정의 단점을 보완한 '와이어 교정 치료법'을 개발, 국제적으로 인정을 받았다.
전 교수팀이 고안한 ‘와이어 교정 치료법’은 쓰러진 어금니를 본래의 자리로 바로 세우기 위한 '부분 교정법'이다. 일정한 온도가 되면 본래의 모습으로 되돌아오는 형상기억합금의 원리를 이용했다.

전 교수팀은 치료에 앞서 3차원 시뮬레이션을 통해 환자의 입안 구조를 파악한 후 현재 쓰러져 있는 어금니가 본래의 자리로 돌아가기 위해 움직이는 거리를 3차원적으로 파악해 ‘니켈-티타늄 합금 와이어’를 구부려 환자의 치아에 붙여 넣는다. 쓰러진 어금니에 연결된 ‘니켈-티타늄 합금 와이어’는 입 안의 온도에 반응해 구부러진 부분이 천천히 펴지면서 쓰러진 어금니를 본래의 자리로 되돌아온다.

이같은 교정법은 머리카락 굵기의 가는 와이어를 사용하기 때문에 치아 손상 없이 최소한의 힘으로 치아를 움직일 수 있다는 것이 큰 장점이다. 기존 치료처럼 버팀목으로 인접 치아를 하나로 묶어 사용하지 않고 쓰러진 어금니 주변 잇몸 뼈에 작은 미니스크루를 심은 후 인접한 치아에 강한 철사로 연결해 버팀목으로 이용하기 때문에 장시간 브래킷을 붙이는 불편함과 브래킷에 의한 입 속 이물감이 적다.
전 교수는 “와이어 교정 치료법은 기존 브래킷을 이용한 교정에 비해 환자 내원 시 관찰 시간이 상대적으로 짧아 환자와 의료진 모두가 편리할 뿐만 아니라 다음 내원 기간이 길어서 내원 횟수도 줄일 수 있다”면서 “브래킷 없이 교정 치료가 가능해 브래킷 주변에 치태(프라그)가 들러붙는 단점도 없어 입 안 위생 면에서도 우수하다”고 말했다.

이같은 치료법은 미국의 치과 교정학회지 'Am J Orthod Dentofacial Orthop' 최신호에 실렸다.

지연진 기자 gyj@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