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정부 "北 억지 주장 되풀이말고 대화 호응하라"

최종수정 2014.09.13 20:04 기사입력 2014.09.13 20:04

댓글쓰기

北 오늘 "삐라 살포 중단이 우선"주장에 통일부 대변인 논평

[아시아경제 박희준 외교·통일 선임기자]정부가 고위급 접촉을 제의한지 한달여 만에 입을 연 북한이 '고위급접촉에 앞서 대북전단(삐라) 살포부터 중단해야 한다'고 요구하자 정부는 "억지 주장을 되풀이하지 말고 대화에 조속히 호응할 것"을 거듭 촉구했다.

통일부는 이날 대변인 논평을 내고, "정부는 남북 고위급접촉에서 비방·중상 중단 합의를 준수하고 있다"면서 "우리 체제의 특성상 명확한 법적 근거 없이 우리 국민의 표현 및 집회·결사의 자유를 제한할 수 없다는 것은 지난 2월 고위급접촉에서도 충분히 설명한 바 있다"고 이같이 밝혔다.
통일부는 논평에서 "그럼에도 북한이 사실관계를 왜곡해 주장하고 더욱이 우리 민간단체에 보복조치 등을 위협한 것은 매우 유감스러운 일"이라면서 "정부는 북한의 어떤 군사적 위협에 대해서도 단호히 대처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통일부는 "남북간의 모든 현안 문제는 대화를 통해 해결해 나가야 하며 할 말이 있다면 대화의 장에 나와서 하면 될 것"이라며 "남북간 대화를 통해 신뢰를 바탕으로 남북관계를 개선해 나간다는 정부의 의지는 확고하다"고 거듭 밝혔다.

통일부는 "북한도 억지 주장을 자꾸 되풀이하지 말고 이제 우리의 대화제의에 조속히 호응해 나오기를 바란다"고 재촉구했다.
앞서 북한은 우리 정부가 지난달 11일제2차 남북 고위급 접촉을 제의한 이후 침묵으로 일관하다 이날 고위급접촉 북측 대표단 대변인 담화를 통해 "삐라 살포를 비롯한 반공화국 심리모략 행위와 같은 동족대결 책동을 중지하면 북남 대화의 문은 자연히 열리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보도했다.

북한은 담화에서 "지금 남조선 당국의 삐라살포 행위는 그 규모와 도수에 있어서 일찍이 전례를 찾아보기 어려울 정도"라면서 "최근에는 삐라살포를 '풍선작전'이라는 군사작전으로 명명하고 그 집행을 포병을 비롯한 현지 군 무력을 동원하여 내놓고 뒷받침하고 있는 형편"이라고 비난했다.

북한은 이어 "남조선 당국은 입으로 열번 백번 북남 고위급접촉을 요구하기에 앞서 우리 앞에 나설 초보적인 체모라도 갖추는 것이 더 급선무"라며 삐라 살포를 중지할 것을 요구했다.


박희준 외교·통일 선임기자 jacklondo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