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北 자체 인권보고서 출간 "반북 인권소동은 허위·반동"

최종수정 2014.09.13 13:38 기사입력 2014.09.13 13:38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유제훈 기자] 북한 주민의 인권 문제와 관련해 국제적인 우려와 비판이 쏟아지고 있는 가운데, 북한 당국이 13일 주민 인권 수준이 잘 보장되고 있다는 내용의 자체 인권보고서를 공개했다.

조선중앙통신은 이날 조선인권연구협회가 발간한 인권보고서 발표사실을 전하며 "공화국의 인권보호 증진 노력과 실상을 알리고 적대 세력들의 무모한 반 공화국 인권 소동의 허위·반동성을 폭로해 편견과 오해를 바로잡으려고 보고서를 발표했다"고 밝혔다.
조선인권연구협회는 지난 1992년 북한 당국이 설립한 단체로, 지금까지는 북한 인권 운동이나 북한이탈주민 보호를 위한 국제적 목소리를 비난하는 창구역할을 해 왔다.

이들이 작성한 보고서에는 주민들이 언론·집회·결사의 권리도 누리고 있다는 내용은 물론 엄격히 '고문'을 금지하고 있다는 내용을 소개하고 것으로 알려졌다.

조선중앙통신은 이어 "공화국은 인권대화를 반대한 적이 없고 진정으로 인권에 관심있는 나라들과 마주 앉아 의견을 나누고 협력하자는 것"이라며 "인권문제를 내정간섭과 제도전복과 같은 불산한 정치적 목적 달성을 위해 악용하고 있는 세력들 때문에 진정한 대화협력이 이뤄지지 못하고 있다"고 말했다.
조선인권연구협회 대변인도 조선중앙통신과의 질의응답을 통해 "유엔인권조사위원회 보고서는 탈북자 협잡꾼들의 증언에 억측과 악감을 섞어 만들어 낸 쓰레기 문서에 불과하다"며 "미국과 적대 세력들의 반공화국 인권책동이야 말로 우리 인민의 인권을 침해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유제훈 기자 kalamal@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