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제주 외국인 땅 주인 43%가 중국인

최종수정 2014.09.01 07:23 기사입력 2014.08.31 14:43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민진 기자] 제주도 내에 외국인이 취득한 토지의 43%가 중국인 소유인 것으로 나타났다

31일 제주도가 국토교통위원회 김희국 새누리당 의원에게 제출한 자료에 따르면 제주도의 중국인 소유토지는 2009년 2만㎡에서 지난 6월 기준 592만2000㎡로 급증했다. 공시지가 기준으로는 4억원에서 5년 만에 5807억원으로 1450배나 증가한 것이다.

2009년 제주도 내에서 외국인 소유 토지는 760만8000㎡였으며 이 중 중국인 토지는 2만㎡에 불과했다.

하지만 지난 6월 기준 그 사이 외국인은 613만㎡를 추가로 사들였고 이 중 대부분인 590만2000㎡를 중국인이 매입했다. 반면 2009년 49%를 차지했던 미국인 비율은 27%로, 11%였던 기타 아시아인(대만, 태국)의 비율은 6%로 급감했다.

특히 중국인들은 올 상반기에만 취득 토지가 277만3000㎡로 지난해 전체 취득분(122만㎡)의 2배를 넘어섰다.
김희국 의원은"제주도 내 중국인의 토지소유가 2010년 부동산 투자이민제 도입 이후 단시간 내에 이뤄진 만큼 분명 살피지 못한 부작용이 있을 수 있다. 편법적 농지소유, 무분별한 난개발, 생각지도 못한 국부유출 등이 우려된다"고 지적하고 "현 시점에서 제주도 내 중국인의 토지소유가 어떤 순기능과 역기능을 가지고 왔는지 다시금 따져볼 때"라고 강조했다.


김민진 기자 enter@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오프라인 사주를 온라인으로!

  • 나의전성기는 언제? 사주를 알면 인생이 보인다.
  • 이 사람과 어때요? 연인, 친구, 상사와 궁합보기
  • 대운을 내것으로! 좋은 번호가 좋은 기운을 가져옵니다.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