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캠코, 전두환 일가 사재 등 2090억 압류재산 공매

최종수정 2014.08.29 09:22 기사입력 2014.08.29 09:22

댓글쓰기

전두환 일가 서초동 ㈜시공사 건물 감정가의 10% 저감된 132억에 입찰

[아시아경제 이장현 기자] 캠코(한국자산관리공사)는 9월1일(월)부터 3일(수)까지 3일간 전국의 아파트, 연립주택 등 주거용 건물 181건을 포함한 2090억 원 규모, 1614건의 물건을 온비드(www.onbid.co.kr)를 통해 매각한다고 29일 밝혔다.

공매물건은 세무서 및 지방자치단체와 국민건강보험공단 등 공공기관이 체납세액을 회수하기 위해 캠코에 매각을 의뢰한 물건이다. 이번 공매에는 감정가의 70% 이하인 물건도 695건이나 포함되어 있어 실수요자들은 관심을 가져볼 만하다.
특히, 이번 입찰기간에는 전두환 전 대통령 일가가 소유하고 있는 ‘서울 서초구 서초동 1628-1, 1628-10 등 4필지’의 ㈜시공사 건물도 매각예정가 146억 원에서 10% 떨어진 132억 원에 입찰이 진행된다.

압류재산 공매는 임대차 현황 등 권리관계 분석에 유의해야 하고 명도책임은 매수자에게 있으므로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 또한 이미 공매공고가 된 물건이라 하더라도 자진납부, 송달불능 등의 사유로 입찰 전에 해당 물건에 대한 공매가 취소될 수 있음을 염두에 두어야 한다. 입찰 희망자는 입찰예정가격의 10%를 입찰보증금으로 미리 준비해야 한다.

자세한 공고 사항은 온비드 홈페이지(www.onbid.co.kr) ‘캠코공매물건 > 캠코공매일정 > 압류재산’에서 확인할 수 있다.
한편, 캠코는 ‘정부 3.0’ 추진 취지에 따라 국민들의 자유로운 공매정보 활용 및 공공자산 거래 활성화를 위해 압류재산을 비롯한 공공자산 입찰정보를 온비드(www.onbid.co.kr) 홈페이지와 모바일 앱을 통해 개방?공유하고 있다.

이장현 기자 insid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