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OCI, 지적장애인 스페셜올림픽 자원봉사 나서

최종수정 2014.08.21 10:38 기사입력 2014.08.21 10:38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배경환 기자] OCI가 5년 연속으로 지적·자폐성장애인들의 스포츠 축제인 ‘한국스페셜올림픽’에 자원봉사자로 참여한다. 이를 위해 김재신 사장과 임직원 대학생 자녀 20명은 19일부터 21일까지 강원도 원주시와 횡성군에서 열린 ‘제11회 한국스페셜올림픽 전국 하계대회’에서 봉사활동을 실시한다.

올해 대회는 전국 17개 시·도에서 지적장애인 선수 1700명을 포함해 임원 및 보호자 등 4200여명이 참가했다. 원주에서 수영과 탁구, 농구, 역도, 보치아 등 5개 종목과 횡성에서 육상, 축구, 배구, 배드민턴, 골프, 인라인 스케이트 등 총 11개 종목이 각각 열렸다.

OCI는 대회 3일간 20명의 임직원 대학생 자녀들을 ‘배드민턴’ 종목의 경기지원인력으로 파견해 출전선수 보조, 스코어 기록측정 보조 등 경기운영 전반을 돕고 김재신 사장이 21일 장애인·비장애인이 한 팀이 돼 경기를 치르는 배드민턴에 참가해 장애인 선수들과 우정과 화합을 나눴다.

김종선 OCI 사회공헌추진단 상무는 “스페셜올림픽에 참가하는 장애인들의 도전과 용기를 응원하며 2010년부터 자원봉사활동을 해오고 있다”며 “스포츠를 통해 장애인들이 성취감과 환희를 경험하며 우리 사회구성원으로서 당당히 살아가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 고 말했다.

한편 OCI는 지적·자폐성장애인들에 대한 편견을 없애고 스페셜올림픽에 대한 사회적 관심 확대에 도움이 되고자 지난 2010년부터 국내외 스페셜올림픽에 자원봉사인력을 파견했다. 이어 2011년 그리스아테네 스페셜올림픽 세계대회, 2013년 평창 동계스페셜올림픽 등 7회에 걸쳐 150명 이상의 자원봉사인력을 파견했고 2010년에는 스페셜올림픽 동아시아 지부로부터 자원봉사공헌상(Outstanding Volunteer Award of year 2010)을 수상하기도 했다.
OCI는 강원도 횡성에서 열린 제11회 한국스페셜올림픽 하계대회 자원봉사에 나섰다.

OCI는 강원도 횡성에서 열린 제11회 한국스페셜올림픽 하계대회 자원봉사에 나섰다.


배경환 기자 khba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